메뉴열기 검색열기

한경협, 日경단련과 함께 스타트업 일본진출 지원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4-04-02 15:30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와 일본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이 한국 스타트업의 일본진출 지원에 나섰다.


한경협과 경단련이 함께 설립한 한일미래파트너십재단은 일한미래파트너십기금과 공동으로 2일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한일 스타트업 협력포럼'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포럼에서 한국 스타트업 10개 기업은 자사의 우수한 제품과 기술력을 공개하며 투자유치에 나서는 한편, 일본시장 진출·한일 양국 비즈니스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지난해 한국경제인협회와 일본 경단련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한일·일한파트너십기금을 설립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한일 산업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한경협은 일본 경단련과 함께 혁신성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 스타트업과 일본 대기업 간의 교류·협력 사업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재단은 올해 초부터 공개모집을 통해 한일스타트업포럼에 참가할 우수 스타트업을 선정했다. 선정 스타트업은 알리콘, 콜로세움코퍼레이션, 크리에이트립, 에바, 인이지, 로앤컴퍼니, 나비프라, 팜캐드, 뤼튼테크놀로지, 지크립토 등이다. 이들은 인공지능(AI), 스마트물류, 제약,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이 중 뤼튼테크놀로지와 지크립토는 CES 혁신상 수상기업이다.



포럼에 참가한 스타트업 대표들은 경단련 스타트업위원회 소속 일본 대기업의 신사업·한국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피칭(Pitching) 기회를 갖고, 투자유치와 일본진출을 통한 협력방안을 발표했다.
한경협은 포럼에 이어 오는 3일에는 피칭을 마친 한국 스타트업들이 일본 대기업, 기업형벤처캐피탈(CVC) 업체를 방문해 투자유치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1:1 방문 매칭을 지원한다. 포럼에 참가한 10개 스타트업들은 신한은행재팬, 삼성벤처스재팬, 롯데벤처스재팬 등의 지원으로 라쿠텐 모바일, KDDI, 라쿠텐 벤처스, SBI그룹, 아사히화학, JETRO, 소프트뱅크 등의 일본 스타트업 관련 기업·기관을 방문해 투자유치·일본진출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김창범 한국경제인협회 부회장은 "한경협과 경단련은 양국의 주요 대기업들을 회원사로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 포럼은 양국 대기업이 스타트업 협력에 나선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며 "한국 스타트업이 보유한 혁신성은 세계 무대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적 아이디어로 무장한 한국 스타트업과 기술개발 역량, 사업 노하우와 자금조달 능력을 갖춘 일본 대기업은 함께 성장하기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고 덧붙였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한경협, 日경단련과 함께 스타트업 일본진출 지원
한일미래파트너십재단 로고.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