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형 딜 실종" 서울 업무·상업시설 1천억 이상 거래 `0`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4-02 15:06
"대형 딜 실종" 서울 업무·상업시설 1천억 이상 거래 `0`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 추이 <알스퀘어 제공>

지난 2월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가 전달보다 줄었지만,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소폭 늘어났다.


2일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월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 건수는 92건, 거래액은 704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보다 거래 건수와 거래액이 각각 12.4%, 18.3% 줄어들었다.
다만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거래 건수와 거래액이 각각 2.2%, 27.2% 증가해 극심한 거래 절벽을 맞았던 지난해 초보다는 시장 상황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2월 서울 업무·상업시설 매매 중 1000억원 이상 대형 거래는 단 한 건도 없었다. 강남구 논현동의 한 업무시설이 915억원에 거래되며 최고 금액을 기록했다.

용도별로 보면 2월 업무시설 거래 건수는 6건으로 전달 수준을 유지했고, 거래금액은 1872억원으로 전달보다 56.3% 늘면서 호전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2월 상업시설 거래 건수는 86건으로 전월 대비 10.4% 줄었고, 거래액은 5176억원으로 27.0% 감소했다. 다만 작년 2월과 비교하면 거래 건수와 거래액이 각각 6.2%, 10.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류강민 알스퀘어 리서치센터장은 "올해 하반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점진적 금리 인하가 예상된다"며 "상업용 부동산 투자시장 역시 시차를 갖고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