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DL이앤씨,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 개발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4-02 10:16
DL이앤씨가 중소기업 탱크테크와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화재가 발생하면 차량 위치로 진압 장비를 이동시킨 뒤, 배터리팩에 구멍을 뚫고 물을 분사해 빠르게 진화하는 시스템이다.


DL이앤씨에 따르면 전기차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화재가 발생하면 배터리 온도가 1000도 이상으로 급상승하는 '열 폭주' 현상을 보인다.
특히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는 보호팩으로 덮여 있어 일반적인 소화 약제로는 진압이 까다롭다. 화재 진압에는 짧게는 1시간, 길게는 8시간까지 소요된다.

DL이앤씨가 선보인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은 기존 방식과 달리 전기차 하부 천공(穿孔) 후 배터리팩에 직접 물을 분사해 화재를 진압하는 차별화한 방식이다.

이 시스템은 화재를 자동으로 인지하고 진압을 지시하는 '중앙 관제 시스템'과 직접 화재를 진화하는 '진압 장비'로 구성된다.

아파트와 같은 건축물 주차장에서 전기차 화재 시 중앙 관제 시스템은 이를 감지하고 화재가 발생한 차량 위치로 진압 장비를 이동시킨다. 이어 진압 장비는 강력한 수압을 통해 터빈을 돌려 드릴을 작동한다.


이 드릴은 별도의 전원공급 없이 수압만으로 2분 안에 차체 하부와 배터리팩에 구멍을 뚫고 물을 분사해 화재를 신속하게 진화한다.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은 현대자동차 성능테스트 및 방재시험연구원의 '전기차 실물차량 화재시험'을 통해 성능 검증을 완료했다.

리튬이온과 리튬인산철 등 전기차 배터리 종류와 관계 없이 10분이면 화재를 완전 진압할 수 있는 성능을 입증 받았다.

이 시스템은 소화 장치에서 레일을 통해 진압 장비를 화재 위치로 이동시키는 이동식 외에 주차구역 하부에 소화 장치를 매립하는 고정식, 소화전 형태로 보관할 수 있는 수동식 등 세 가지 형태로 구성된다. 각 건축물 형태와 주차장 여건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 설치할 수 있다.DL이앤씨는 e편한세상 아파트 현장에 시스템 시범 적용을 검토 중이다.DL이앤씨 관계자는 "최근 전기차 비중이 늘어난 만큼 화재에 대한 불안감도 한층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이 전기차 화재에 대한 사회적인 불안감을 크게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DL이앤씨,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 개발
DL이앤씨가 개발한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