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인구·기후·기술 변화에 대비…금융위, 미래대응금융 TF 신설

김경렬 기자   iam10@
입력 2024-04-02 15:46
인구·기후·기술 변화에 대비…금융위, 미래대응금융 TF 신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일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열린 미래대응금융 TF 발족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가 2일 인구·기후·기술 등을 주제로 미래대응금융 태스크포스(TF)를 신설했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이날 발족식에서 "우리 사회는 인구구조 변화, 기술변화, 기술 도약 등 경험해보지 못한 메가트렌드, 즉 '정확히 알기 어려운 미래'를 마주하고 있다"며 "TF를 통한 체계적인 분석과 정책·민간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융위 인구 TF는 금융에 영향을 미치는 인구학적 요인을 분석하고 인구변화가 금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실물·금융시장의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청년, 신혼부부 등이 안심하고 가정을 꾸리고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기후 TF는 '2050 탄소중립' 달성과 기업의 기후 적응 능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구체적으로 신성장 동력으로 작동할 수 있는 기후 기술에 대한 금융지원과 저탄소 공정 전환을 위한 투자 확대 등을 이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술 TF는 블록체인 기술, 인공지능(AI) 등 첨단 디지털 기술과 금융의 융복합을 추구하고,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규율체계를 정립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TF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미래금융추진단도 신설했다.

.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