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총선前 양문석 `편법대출`의혹 밝힐까

임성원 기자   sone@
입력 2024-04-02 17:37

금감원, 오늘 현장검사 착수


금융감독원이 양문석(경기 안산시갑)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새마을금고 '편법 대출' 의혹을 밝히기 위해 현장검사에 본격 돌입한다.


금감원은 2일 "3일부터 5명으로 구성된 검사반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파견하기로 했다"며 "사업자대출 관련 거래 내역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금융감독원에 양문석 후보의 편법대출 의혹을 밝히기 위한 현장 검사에 참여해 달라고 금감원에 요청했고, 금감원이 이를 수용하는 형태로 현장검사가 이뤄졌다.

행안부는 양 후보가 새마을금고에서 받은 사업자 대출을 기존 대부업체 대출금을 갚는 데 사용했다는 해명에 대해 금융기관 간 정확한 자금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금감원에 현장 검사 동참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금감원 측은 "현재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단독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나,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필요하다면 새마을금고 감독에 관한 행안부와 금융위원회의 업무협약(MOU) 체결에 따라 금감원에서 관련 분야 검사 경험과 전문성이 풍부한 검사역을 파견해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과 관련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등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8일 예정된 금감원-새마을금고중앙회 공동 정기검사 이전에 신속하게 검사 인력을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이 현장검사에 나서면서 총선 전 중간 결과를 내놓는 등 조사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사 범위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2022년부터 지난해 사이 이번 편법대출 논란과 유사한 저축은행의 '작업대출'을 대거 적발한 바 있다.

양 후보는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약 31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샀다. 그는 8개월 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당시 대학생이던 본인 장녀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원을 받아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했다.

금융기관에서 사업자 용도로 받은 대출금을 사실상 아파트 자금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편법 대출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양 후보는 논란 이후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의 논란이 없도록 아파트를 처분해, 새마을금고 대출금을 긴급히 갚겠다"며 "혹여 이익이 발생하면 이 또한 전액 공익단체에 기부하겠다"고 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총선前 양문석 `편법대출`의혹 밝힐까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가 지난달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총선 후보자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