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테라바디, 대한항공 기내 면세점에 `테라건 미니` 입점

연소연 기자   dtyso@
입력 2024-04-03 10:29

지속적인 판매 채널 확장 및 판로 개척으로 소비자 접점 확대 계획
작고 가벼워진 '테라건 미니', 휴대성과 편의성 강화로 여행 필수품 등극


테라바디, 대한항공 기내 면세점에 `테라건 미니` 입점
[테라바디 제공]

글로벌 No.1 웰니스 테크 기업 테라바디(Therabody)가 대한항공 기내 면세점에 입점한다.


테라바디는 대한항공 기내 면세점 입점을 발판 삼아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고 본격적으로 국내 유통 채널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번 대한항공 기내 면세점에 입점하는 제품은 휴대용 소형 마사지기기 '테라건 미니 2세대'로, 여행 및 야외활동 시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뭉친 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제품이다.

최근 포스트 코로나 이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해외여행 수요에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마사지 디바이스에도 많은 관심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테라건 미니 2세대'는 테라바디만의 기술력으로 12mm 진폭으로 심부 근육까지 효과적인 마사지를 제공한다. 또한 높은 휴대성과 편의성을 위해 이전 세대의 제품보다 더 작고 가볍게 디자인되었다. 한 손에 들어오도록 최적화된 사이즈와 무게로 손목에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내 반입이 가능하게 설계되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여행 시 기내 환경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장시간 비행을 하거나 여행지에서 이동 시 피로나 근육의 뭉침을 즉각적으로 해소할 수 있다.

교체 가능한 3가지 마사지 헤드가 구성되어 있어 사용 부위나 목적에 맞게 개인 맞춤형 테라피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USB-C타입 고속 충전을 지원하고 완충 시 최대 120분 동안 사용 가능해 비행시간, 여행 등 일상에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테라바디 코리아의 곽진일 마케팅 총괄 이사는 "대한항공 기내 면세점으로 유통 채널을 확장함에 따라 국내외 소비자들이 테라바디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넓어졌다"라며 "테라건 미니는 장시간 여행 시 느끼는 피로를 풀어주고 여행을 더욱 알차게 즐기기 위한 좋은 아이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