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자녀 국적’ 논란 조국당 김준형, 돌연 역공…“한동훈 딸 알렉스 한 국적은?”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4-04-03 11:00

김준형 조국혁신당 비례 후보 아들 및 두 딸 모두 미국 국적…金 “자기결정 내린 것” 해명
한동훈·인요한 저격하며…“여당 지도부에도 똑같이 질문하길 바란다”


‘자녀 국적’ 논란 조국당 김준형, 돌연 역공…“한동훈 딸 알렉스 한 국적은?”
(왼쪽부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준형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인요한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김준형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가 '자녀 국적' 논란에 대해 "재미교포와 국제결혼을 했기 때문에 국적문제는 원정 출산 같은 위법이나 꼼수가 아니다"라고 적극 해명했다.


김준형 후보는 돌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딸인 알렉스 한을 겨냥해 "국적이 어디인가"라고 반격에 나섰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두 딸의 국적에 대한 악의적인 기사와 거듭된 취재 요청이 있어 관련 입장을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녀들은 미국에서 태어났고, 성인이 된 후 자기 결정을 내린 것이며 저 또한 그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의 아들과 두 딸은 미국 국적을 선택해 김 후보 본인을 제외한 가족 모두가 미국 국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저도 반문하겠다"며 "미국에서 여태껏 살았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인, 저의 두 딸의 한국 국적 이탈이 문제라는 것인가. 이중국적이 '아닌' 것이 문제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딸을 겨냥해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장녀 알렉스 한의 국적은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국민의힘 인요한 위원장 본인의 국적은 이중국적으로 알려져 있는데, 왜 한국에서 수십년을 살고도 미국 국적을 이탈하지 않았나"라고 인요한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도 저격했다.

김 후보는 "성인인 제 딸들의 국적 선택에 대해서까지 정치적 책임을 물으신다면 여당 지도부에도 똑같이 질문하기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여당 정치인들 및 그의 자녀들에게 국적을 문제삼지 않고 자신에게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는 취지의 불만으로 해석된다.

끝으로 김 후보는 "한 가지 더 보탠다. 2015년 당시 박근혜 정부의 법무부에서 제 자녀들의 국적 민원을 처리했다. 법적인 절차는 저도 상세하게는 모르니 그 당시 업무 담당자에게 확인해보면 어떨까 한다"면서 "아니면 전 법무부장관을 지내셨던 한동훈 위원장님께서 본인 장녀의 국적 사안이 있으니 더 전문가가 아닌가"라고 에둘러 저격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