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삼표산업, 친환경 초고성능 특수 콘크리트 활용 확대 추진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4-10 13:50
삼표산업, 친환경 초고성능 특수 콘크리트 활용 확대 추진
UHPC를 활용한 분리수거장 외벽. <삼표산업 제공>

삼표산업은 초고성능 특수 콘크리트(UHPC) 활용처 확대를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삼표산업은 자체 개발한 UHPC와 화장품 플라스틱 공병을 재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패널을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가평 뉴클래스',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 분리수거장 외벽용으로 사용했다며 이 같은 계획을 전했다.
친환경 소재인 UHPC에 다 쓰고 남은 빈 병까지 재활용해 원료로 사용함으로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삼표산업은 올해 상반기까지 총 6개 현장에 UHPC가 활용된 업사이클링 패널을 사용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말에는 아모레퍼시픽과 협업해 업사이클링 UHPC 벤치 20개를 만들어 서울 종로구청에 기부하기도 했다.
UHPC는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콘크리트 신소재다. 일반 콘크리트보다 강도가 최대 10배 높아 철근 사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구조물의 경량화가 가능하고 다양한 건축물의 형태를 연출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삼표산업 관계자는 "UHPC가 각종 현장에 쓰일 수 있도록 상생 활용방안을 모색해왔다"며 "갈수록 쓰임새가 다양해지는 UHPC의 추세를 반영해 분야별 품목 적용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