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캠핑족 500만 시대…전국 야영장 3700여개로 `사상 최대`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4-11 14:10
캠핑족 500만 시대…전국 야영장 3700여개로 `사상 최대`
오시아노 캠핑장 [해남군 제공=연합뉴스]

국내 '캠핑족' 수가 5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캠핑 열기가 갈수록 뜨거워지면서 전국 야영장 수도 지난해 3700개를 넘었다. 사상 최대 기록이다.


11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국 야영장은 전년 말 대비 467개 증가한 3747개였다.
야영장 중 일반야영장이 2999개에 달했고, 자동차야영장(오토캠핑장)은 748개였다.

전국 야영장은 2019년 말 2367개에서 2020년 말 2534개, 2021년 말 2873개, 2022년 말 3280개로 늘었고 지난해 말에는 3700개를 넘었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해 말 기준 경기도가 898개 야영장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강원(776개), 경북(448개), 경남(377개), 충남(340개), 충북(274개), 전남(193개) 등의 순이었다.

반면 광주는 7개로 가장 적었다. 세종(8개), 부산(13개), 서울(15개), 대전(15개) 등의 대도시도 적은 편이었다.

일반야영장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812개)이고, 자동차야영장이 가장 많은 곳은 강원도(175개)로 각각 나타났다.


야영장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계기로 급속히 증가했다. 특히, 개별 공간에서 가족·연인 단위로 즐길 수 있는 캠핑이 더 인기를 끌면서 전국 야영장도 대폭 증가했다.

야영장 증가폭은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2020년 167개에서 2021년 339개, 2022년 407개, 지난해 467개 등으로 계속 커지는 추세다.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화) 시대에도 캠핑은 여행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 잡았고, 이제 '캠핑족 500만명' 시대를 맞게 됐다.

행정안전부 '캠핑 이용자 실태조사' 결과 국내 캠핑 이용자는 2019년 399만명에서 2020년 534만명으로 급증했다. 지난 2021년에 523만명으로 다소 줄었어도 여전히 500만명이 넘었다.

캠핑 인구의 증가와 함께 텐트, 매트리스, 가림막, 아이스박스, 휴대용 버너, 바비큐 그릴 등의 캠핑용품들도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캠핑족 500만 시대…전국 야영장 3700여개로 `사상 최대`
2024년 새해 첫날 해돋이를 보고자 동해안을 찾은 해맞이객들이 몰고 온 캠핑카와 차박을 위한 차량이 지난 2023년 12월 31일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강원 강릉의 한 바닷가 주차장과 공터에 가득하다. [강릉=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