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국내 외국인도 늙는다…2035년부터 외국인 10명 중 1명 고령층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4-12 06:46

2022년 5.8%→2042년 12.1%
내국인은 17.8→36.9%로 폭증


국내 외국인도 늙는다…2035년부터 외국인 10명 중 1명 고령층
지난 2월 1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가벼운 옷차림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도 고령화하면서 11년 뒤엔 10명 중 한 명 이상이 고령인구에 해당할 것으로 전망됐다.


12일 통계청의 '내·외국인 인구추계: 2022∼2042년'에 따르면 중위 추계에서 외국인 중 고령인구(65세 이상) 규모는 2022년 9만5000명에서 2030년 20만4999명으로, 20만명대에 진입한다.
이어 2038년에 30만1000명으로 30만명대에 들어서고, 2042년에는 34만4000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20년 만에 3배 이상으로 늘어나는 셈이다.

전체 외국인 인구에서 고령층이 차지하는 비중도 점점 커진다.

2022년 외국인 중 65세 이상 인구의 비중은 5.8%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6.3%, 2027년 7.2%, 2029년 8.4%, 2031년 9.1%로 점차 증가하다가 2035년 10.3%로 10%를 넘어설 전망이다. 2035년부터 외국인 10명 중 한 명은 고령층이 되는 셈이다.

65세 이상 외국인 비중은 그 이후 계속 증가해 2037년 11.0%, 2042년 12.1%로 예측됐다. 2022년(5.8%)과 비교하면 두 배를 넘는다.

통계청 관계자는 "외국인 가운데 유학생·비전문취업 외에 재외동포, 결혼·이민으로 들어온 경우도 있는데 이들이 정착해 내국인과 함께 고령화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외국인 중 생산연령인구(15∼64세) 비중은 2022년 89.2%에서 2042년 82.6%로 20년간 6.6%p 줄어든다.



0∼14세 유소년인구 비중은 2022년 5.1%에서 2028년 5.8%로 늘었다가 다시 줄어들어 2042년에는 5.3%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내국인의 고령화 속도와 비교하면 현저히 더딘 편이다.

내국인의 경우 65세 이상 고령층 비중이 2022년 17.8%에서 2042년 36.9%로 폭증한다.

같은 기간 내국인 생산연령인구 비중은 70.5%에서 55.0%로 급감한다.

외국인 고령인구는 국제 이동이 활발하다고 가정한 고위 추계에서 더 늘어난다.

고위 추계에서 외국인 고령층 인구 규모는 2022년 9만5000명에서 2029년 21만1000명으로 20만명대에 진입한다. 이어 2035년에 30만명대로 들어선 뒤, 2042년 46만5000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외국인 가운데 고령층이 차지하는 비중도 2042년 12.9%로, 중위(12.1%)나 저위(10.7%) 추계보다 높다.

고위 추계에서 외국인 입국자 중 40∼50대 인구가 고령층이 되고 기대여명이 늘어나는 영향 등이 있다고 통계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고위 추계에서 전체 외국인 인구는 2022년 165만2000명에서 2042년 361만2000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20년 뒤 총인구에서 외국인 비율은 6.9%까지 높아진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