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두산건설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 완판 초읽기

김대성 기자   kdsung@
입력 2024-04-14 09:00

일대에서 보기 드문 이례적인 계약률 기록… 조기 완판 예상
14일(일)까지 무순위 계약 진행, 중도금 전액 무이자 제공


두산건설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 완판 초읽기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 야경 조감도

무순위 계약을 앞둔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이 완판 초읽기에 들어갔다. 앞서 진행한 청약 결과 1순위 최고 13.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데 이어 계약에서도 이례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최근 분양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이러한 계약률을 보인 것은 단지의 가치를 인정한 수요자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두산위브'의 기술력, 품질, 브랜드 프리미엄 등이 주효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여기에 지하철 에버라인 삼가역 초역세권 입지와 수도권에서는 보기 드문 중도금 전액 무이자, 계약금 1,000만 원 정액제의 금융 혜택을 제공한 점, 전매 제한 6개월 및 실거주 의무가 없어 투자가치가 높은 점 등이 계약률을 높인 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일부 부적격, 세대 내 중복 당첨 등으로 발생한 잔여 세대 역시 조기 완판이 예상되고 있다.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의 무순위 계약 일정은 4월 14일(일)까지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처인구에서 500가구가 넘는 단지가 이러한 계약률을 기록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분양가 상승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입지와 상품 등 완성도 높은 신규 단지를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만큼 조기 완판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은 지하 2층~지상 25층, 7개 동, 전용면적 59~74㎡ 568가구로 구성된다.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에 공급되며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 계약금 1차 1,000만 원 정액제 등 금융 혜택을 제공하는 만큼 체감 분양가는 더욱 낮다. 전매 제한 6개월이며, 실거주의무도 적용받지 않는다.


단지는 GTX-A노선 구성역(예정)과 F노선 기흥역(예정)이 인근에 위치해 있어 향후 개통 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지하철 에버라인 삼가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초역세권 단지로 이 노선을 이용해 수인분당선 환승역인 기흥역까지 10분대, 신분당선 양재역까지 1시간 만에 이동할 수 있어 서울 및 인근 지역으로 출퇴근이 편리하다.

아울러 용인시에 예정된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의 수혜도 기대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발표된 국토교통부 자료를 보면 용인시 일대는 시스템 반도체를 중심으로 2042년까지 첨단 반도체 제조공장 5곳을 구축하고, 국내외 소재·부품·장비 기업 약 150곳이 입주할 계획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360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향후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유발효과는 480조 원, 직·간접 고용효과는 192만 명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 SK하이닉스가 122조 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팹 4곳과 50여 개의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또한, 두산건설은 We've의 5가지 컨셉 △꼭 갖고 싶은 공간(Have) △기쁨이 있는 공간(Live) △사랑과 행복이 있는 공간(Love) △알뜰한 생활이 있는 공간(Save) △생활 속 문제가 해결되는 공간(Solve)을 바탕으로 다양한 특화 설계를 선보인다.

전 가구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로 채광 및 일조권이 우수하며, 전 타입에 시스템가구가 포함된 드레스룸이 제공된다. 도시적이고 세련된 외관 디자인을 실현하기 위해 부분 커튼월룩(curtainwall look)과 웅장한 문주, 고급 아파트에 많이 사용되는 유리난간 창호, 옥상 경관 조명 등을 적용하여 '기쁨이 있는 공간(Live)'을 제공한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신분당선 동천역 2번 출구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2027년 3월 입주 예정이다.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