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주거·학교·공원복합상권 품었다! 제일건설 `제일풍경채 검단 4차 단지 내 상가` 관심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4-04-12 09:54

1천 여 세대 입주민 고정수요에 바로 앞 초, 중학교 및 대규모 공원 수요 유입도 기대
전 호실 1층 스트리트형 상가로 조성돼 접근성, 가시성, 집객력 우수


주거·학교·공원복합상권 품었다! 제일건설 `제일풍경채 검단 4차 단지 내 상가` 관심
제일풍경채 검단 4차 조감도

상가시장에서 나홀로 상업시설이 아닌, 주거 상권이나 학교 상권, 공원 상권 등 2가지 이상의 상권을 복합적으로 형성하고 있는 상업시설이 인기를 끌고 있어 주목된다. 다양한 수요를 동시에 품을 수 있고, 이를 통해 고정적인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수요자 및 유동자금이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2가지 이상의 복합상권을 갖춘 상가는 높은 관심 속에서 완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일례로 과천시 지식정보타운에서 분양한 '과천 펜타원 스퀘어' 상가는 과천지식정보타운과 과천 원도심 주거수요를 확보하고, 지식정보타운 내 다양한 입주기업의 업무 종사자 수요까지 흡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수요가 몰려 총 103실이 계약 시작 3일 만에 완판됐다.
또 영종국제도시에 공급된 '영종 오션파크 모아엘가 그랑데' 단지 내 상가는 단지 내 고정 수요 등 주거수요와 함께 바로 앞에는 대규모 공원인 씨사이드파크가 위치해 이곳을 방문하는 대규모 유동인구도 품을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인기를 끌며 완판에 성공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복합상권은 다양한 상권이 어우러지는 만큼 풍부한 수요 확보가 용이한 것은 물론, 이를 통해 주7일 상권을 형성하는 경우가 많다"며 "때문에 365일 내내 수요 유입을 기대할 수 있고 그만큼 고정적인 매출도 확보할 수 있어 임차인의 선호도가 높고, 이로 인한 임대인의 투자 리스크도 적어 꾸준한 관심이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인천 검단신도시에서는 주거, 학교, 공원 수요를 갖춘 복합상권을 형성한 제일건설의 '제일풍경채 검단 4차' 단지 내 상가가 이달 중 공개 입찰을 예고해 관심이 집중된다.

인천광역시 서구 검단신도시 AA22블록에 조성되는 제일건설 '제일풍경채 검단 4차'의 단지 내 상가는 2개 동, 전용면적 32~44㎡, 총 28호실 규모로, 단지 주출입구 인근에 근린생활시설1동 19호실이, 부출입구 인근에 근린생활시설 2동 9호실이 구성된다.

실제 상가는 주변으로 다양한 상권이 형성돼 있어 풍부한 배후수요를 자랑한다. 먼저 제일풍경채 검단 4차1,048세대의 대단지 입주민 고정수요를 확보했으며, 인근에는 제일풍경채 검단 2차 등 대규모 주거 배후 수요가 갖춰져 있어 이들의 흡수도 예상된다.


또한 바로 앞에는 목향초, 불로중이 자리한 학세권 상권을 갖춰 학생, 학부모, 교직원 등 다양한 배후수요도 고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특히 상가는 이들 초·중교와 단일 보행로로 이어져 이러한 수요를 독점적으로 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단지 앞에는 대규모 근린공원으로 조성되는 12호 근린공원과 검단지구택지 9호 어린이공원도 바로 앞에 위치해 이를 이용하는 유동인구 유입을 통한 배후수요의 확대도 예상된다.

상가 분양관계자는 "제일건설 제일풍경채 검단 4차 단지 내 상가는 다양한 수요의 유입을 강화하기 위한 설계와 구성을 선보이는 것도 특징"이라며 "특히 전 호실을 도로변 스트리트형 상가로 조성해 접근성과 가시성, 집객력을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런 가운데 제일건설 제일풍경채 검단 4차 단지 내 상가는 수요자들의 가격 부담을 줄여주는 분양조건으로도 관심을 높이고 있어 주목된다.

실제 상가는 전 호실이 1~2억 원대 합리적인 내정가로 책정되었으며, 납부조건은 계약금 10%(1차 계약금 1천만 원), 중도금 10%, 잔금 80%로 초기 자금 부담을 크게 낮췄다. 이에 따라 계약자는 입점 시까지 최저 낙찰가 기준 약 3~5천만 원 대의 소액의 투자금으로 투자가 가능하다.

제일건설 제일풍경채 검단 4차 단지 내 상가의 공개입찰은 4월 중 견본주택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견본주택은 인천 서구 완정로 일대에 위치하고 있다.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