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의협 "총선서 국민이 정부 심판…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 해야"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4-04-12 16:45
의협 "총선서 국민이 정부 심판…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 해야"
김성근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12일 서울 용산구 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대위 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선 결과를 두고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의대 증원과 관련해서는 원점 재검토를 주장했다.


의협은 12일 서울 용산 의협 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들어 의료를 파국으로 몰고 가는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패키지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 재검토에 나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보여준 국민의 심판은 사실상 정부에 내린 심판"이라며 "국민은 투표를 통해 의료개혁이라는 가면 뒤에 숨어 있는 포퓰리즘 정책인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패키지의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에서 의료계와 함께 새롭게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의료 파국의 시계를 멈추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하고 싶다면 전공의, 비대위에 내린 행정처분 등을 중단하고 의대 정원 증원 절차를 당장 멈춰 달라"고 덧붙였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