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불안한 물가` 한은, 기준금리 `10회 연속` 동결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4-04-12 09:53
`불안한 물가` 한은, 기준금리 `10회 연속` 동결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이창용 총재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은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2일 서울 중구 한은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기준금리를 3.50%로 동결했다.


금통위는 지난해 2월부터 1년 넘게 금리를 동결하면서 시장 상황을 관망해왔다.
고물가 지속 등과 같은 국내 경제 여건과 미국 정책금리 움직임에 대한 불확실성 등을 고려해 기준금리를 종전과 같은 수준으로 묶어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월과 동일한 3.1%로 두 달 연속 3%대를 기록했다. 올 1월(2.8%) 2%대에 진입했다가 농산물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반등했다.

김웅 한은 부총재보는 지난 2일 물가 상황 점검 회의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추세적으로는 둔화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유가와 농산물 가격의 움직임에 따라 당분간 매끄럽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최근 이스라엘과 이란 간 군사적 갈등이 고조되면서 국제 유가가 배럴당 90달러대까지 뛰어 물가 상승 압력을 키우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 인하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점도 한은의 금리 동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5% 높아졌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3.4%)를 웃돌며 4개월 연속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

현재 한국과 미국의 금리차는 역대 최대 수준인 2.00%포인트(p)까지 벌어졌다. 연준이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는 상황에서 한은이 외국인 자금 유출과 환율 불안 등을 감수하면서까지 연준보다 앞서 금리를 낮출 이유는 없다.

관심은 금리 동결 이후 열리는 이창용 총재의 기자간담회에 쏠리고 있다. 지난 1월과 2월 열린 금통위 직후 "상반기 중 금리인하는 어렵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해온 이 총재가 현재 물가 경로와 금리 인하 시점 등에 대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금통위에서 금리 인하 필요성을 언급한 소수 의견이 나왔는지도 관전 포인트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