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한은 금통위 "물가상승률 아직 높아…통화긴축 기조 충분히 유지"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4-04-12 11:03
한은 금통위 "물가상승률 아직 높아…통화긴축 기조 충분히 유지"
1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이창용 총재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은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2일 '10회 연속' 기준금리 동결 배경에 대해 "물가상승률이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높은 수준이고 주요국 통화정책과 환율 변동성,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 양상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도 여전히 큰 만큼 긴축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에서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3.50%로 묶어뒀다. 지난해 2월부터 10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있다.
3월 중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상승률은 2.4%로 낮아졌지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농산물 가격과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전월과 같은 3.1%를 유지했다.

금통위는 "근원물가 상승률은 지난 2월 전망 경로에 부합하는 둔화 추세를 이어가면서 올해 말에는 2%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양상 및 국제유가 움직임, 농산물 가격 추이 등과 관련한 전망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수렴할 것으로 확신하기는 아직 이른 상황"이라며 "확신이 들 때까지 통화긴축 기조를 충분히 유지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인플레이션 둔화 흐름, 금융안정과 성장 측면의 리스크, 가계부채 증가 추이, 주요국 통화정책 운용의 차별화 및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 양상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경기에 대해선 "수출을 중심으로 개선 흐름을 이어갔고, 앞으로 소비 회복세가 완만한 가운데 IT 경기 호조 등에 힘입어 수출 증가세가 예상보다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성장 경로는 주요국이 통화정책, IT 경기 개선 속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구조조정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