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스라엘, 영공 7시간 만에 다시 열었다…"대피명령도 해제"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4-04-14 14:09
이스라엘, 영공 7시간 만에 다시 열었다…"대피명령도 해제"
13일 이란의 보복 공습에 대응하는 이스라엘 방공망[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의 보복 공습으로 폐쇄됐던 이스라엘 영공이 다시 열렸다. 공습 7시간 만이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항공당국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영공을 다시 열었다고 밝혔다.
다만 공습에 따른 조치로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발 항공편 일정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행자들에게 비행 시간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앞서 이스라엘은 이란이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폭격에 대한 보복으로 대규모 공습을 가하자 이날 오전 0시 30분부터 영공을 폐쇄했다.



이란은 이날 오전까지 미사일과 드론(무인기)을 200발 넘게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인접국인 요르단도 전날 밤 폐쇄한 영공을 이날 다시 열었다고 로이터 통신이 국영 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스라엘군이 이란의 공습으로 자국민에게 내린 대피 명령을 해제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스라엘군이 이란의 공격이 일단락됐다는 의미로 이스라엘인에게 안전지대에 머물러달라는 명령을 해제했다"고 전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