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네이버 `생성형 AI 기술` 첫 적용… 검색 의도까지 파악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4-14 11:51
네이버가 PC·모바일 검색 서비스에 실시간 생성형 AI(인공지능) 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 11일 실시간 생성형 AI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스마트 블록을 베타서비스로 도입했다.
네이버의 스마트 블록은 사용자의 취향, 소비 이력, 의도 등에 따라 개인화된 주제 단위로 결과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생성형 AI 기술이 적용된 새 스마트 블록은 블로그나 카페, 동영상 등 출처나 유형을 구분하지 않고 적합도에 따라 검색 결과를 제공해 여러 유형에 흩어져 있던 고적합도 결과물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생성형 AI가 검색어를 입력한 사용자의 의도와 맥락을 해석한 뒤 적합한 순서에 따라 결과물의 순위를 재조정하는 방식이다.

네이버는 AI 기반 검색서비스 '큐:(CUE:)'에 활용된 생성형 AI 모델 일부를 검색 본연의 기능에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했다. 이를 통해 독자적인 경량화 기술을 통해 기존 거대 생성형 AI 모델의 품질을 유지하면서도 실시간으로 질의어 맥락에 맞는 정교한 문서 추천이 가능하도록 AI 모델을 작게 만들었다.


생성형 AI 모델을 활용해 길고 복잡한 검색어에 대해서도 단어 간 맥락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어 더 개선된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네이버는 당분간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베타서비스를 진행한 뒤 실시간 생성형 AI 모델이 접목된 스마트 블록을 검색 전반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연내 PC에만 큐:를 모바일에 적용하고, 이미지,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가 결합된 새로운 유형의 검색 패턴에 대해서도 멀티모달(복합정보처리) AI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네이버 `생성형 AI 기술` 첫 적용… 검색 의도까지 파악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