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K - OLED 글로벌서 잘나가네] LG, 탄소·플라스틱 모두 절감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4-04-14 10:35

英.스위스서 친환경제품 인증
DJSI 월드지수 12년연속 편입


LG전자는 LG 올레드 TV가 최근 비영리 인증기관인 영국 카본트러스트와 스위스 SGS로부터 각각 4년 연속, 영국 비영리 인증기관인 인터텍으로부터 2년 연속 환경 관련 제품 인증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 TV 대비 부품 수가 적고, 가벼운 복합섬유소재를 대거 적용한 것을 인증 배경으로 꼽았다. 65형 올레드 에보는 같은 크기의 LCD TV보다 플라스틱 사용량은 60% 적고, 무게는 20% 가볍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 제조에 사용하는 플라스틱량이 같은 수량의 LCD TV를 제조하는 것보다 약 1만6000톤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플라스틱 사용이 줄면서 생산·운송 과정 등에서 배출되는 탄소량도 8만톤 감축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는 축구장 1만개 면적에 해당하는 30년생 소나무 산림이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을 넘어선다.



LG전자는 올레드 TV를 포함한 전체 TV 제조에 쓰이는 플라스틱 사용량 가운데 약 20%를 재생 플라스틱으로 사용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4000톤의 폐플라스틱 재생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 같은 ESG 경영 노력이 국내외 기관으로부터도 인정받고 있다고 전했다. 우선 작년말 발표된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이하 DJSI)' 평가에서는 ESG 경영 상위 10% 기업을 선정하는 'DJSI 월드' 지수에 12년 연속 편입됐다. 국내 기업 중 가전·여가용품 분야에서 DJSI 월드지수에 12년 연속으로 편입된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

또 한국ESG기준원(KCGS)이 발표한 '2023년 ESG 평가·등급 공표' 결과에서는 3년 연속 '종합 A등급'을 획득했고, 글로벌 ESG 평가기관 'MSCI'가 가 실시한 ESG 평가에서도 4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K - OLED 글로벌서 잘나가네] LG, 탄소·플라스틱 모두 절감
LG 올레드 TV.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