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차그룹, 제주도 EV 렌터카에 PnC 적용…충전비 지원도

임주희 기자   ju2@
입력 2024-04-14 10:11

롯데렌터카의 현대·기아·제네시스 EV 단기 렌트 대상
별도 인증·결제 절차 없이 충전 가능


현대자동차그룹이 오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제주도에 위치한 롯데렌터카에서 운영하는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전기차(EV)에 '플러그 앤 차지 테크놀로지(Plug & Charge Technology, PnC)'를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아울러 같은 기간 해당 차량을 단기 렌트하는 고객에게 E-pit 초고속 충전 비용을 지원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PnC는 충전 케이블을 꽂기만 하면 회원 인증부터 충전과 결제가 자동으로 진행된다.

제주도 소재 롯데렌터카에서 운영하는 PnC 적용 EV는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코나 일렉트릭, 기아 EV6, EV9, 니로 EV, 제네시스 GV60, G80 전동화 모델, GV70 전동화 모델 9종이다.

대상 차량을 단기 렌트한 고객이 제주도 E-pit 충전소 내 260킬로와트(㎾)급 충전기에서 초고속 충전을 할 경우 차량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 비용이 전액 지원된다.



고객은 충전기 화면의 'PnC 충전' 버튼을 선택해 별도 인증 및 결제 과정 없이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E-pit은 국내에서 가장 빠른 충전 속도를 제공하는 현대차그룹의 초고속 충전 서비스다. 18분 만에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5의 배터리를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제주도에서 ▲새빌 E-pit(제주시 애월읍) ▲하귀 하나로마트 E-pit(제주시 애월읍) ▲동쪽송당 E-pit(제주시 구좌읍) 3개소에서 E-pit 충전기 16기를 운영 중이다. 현재 국내에서 운영하는 286기의 E-pit 충전기를 2025년 500기까지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차그룹, 제주도 EV 렌터카에 PnC 적용…충전비 지원도
제주도 최초의 E-pit 충전소 '새빌 E-pit'.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