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한국GM이 만든 소형 SUV, GM 미국 실적 견인

임주희 기자   ju2@
입력 2024-04-14 14:50

트랙스 크로스오버·트레일블레이저, 미국서 인기
소형 SUV 판매 톱 3에 이름 올려


제너럴 모터스(GM)가 올해 1분기 미국 소형 스포츠실용차(SUV) 시장에서 40%에 달하는 점유율을 달성했다. 한국GM에서 생산해 수출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의 활약 덕분이다.


14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제이디파워(J.D. Power)의 PIN(Power Information Network)에 따르면 GM은 올해 1분기 미국 전체 소형 SUV 시장에서 39.5%의 점유율을 기록, 제조사 가운데 가장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소형 SUV를 구매하는 미국 소비자 10명 중 4명이 GM 모델을 선택한 것이다.
1분기 미국 소형 SUV시장에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는 각각 점유율 18.6%, 11.5%를 기록했다. 두 차 모두 소형 SUV 판매 톱 3에 올랐다. 여기에 GM 산하 브랜드로 판매되는 파생모델의 판매량까지 모두 합하면, 두 모델의 실적은 1분기 미국 소형 SUV 전체 판매량의 40%에 육박한다.

특히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시장 점유율이 작년 1분기 대비 15%나 상승하며 미국 소형 SUV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지난 2월 미국 소형 SUV 시장에서 스바루 크로스트렉을 제치고 처음으로 월간 소형 SUV 판매 1위 모델의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GM은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 등 인기모델의 활약에 힘입어 1분기 미국 시장에서 총 59만4233대를 판매,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한 완성차 업체가 됐다.

두 차는 국내 시장에서도 판매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국내 시장에 출시된 후 소형 크로스오버실용차(CUV) 세그먼트 월간 판매 1위를 놓친 적이 없다. 지난해 약 73%라는 압도적인 판매 점유율로 크로스오버 시장 전체를 리드하고 있다.


또한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는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기준으로 2023년 각각 21만6833대와 21만4048대를 해외시장에 판매하며 전체 자동차 수출 시장에서 1위·2위를 차지했다. 특히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작년 3월부터 본격적인 선적이 이뤄졌음에도, 수출시장에서 1년이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지난해 전체 수출량 1위를 기록했다.

공신력 높은 국내외 자동차 평가기관 및 미디어가 수여한 수상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는 최고의 트럭과 SUV를 뽑는 '2024 베스트 10 트럭 & SUV' 모델에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선정했다.

또 미국 유명 시장조사업체가 발표한 '2024 잔존가치상(ALG Residual Value Awards)'에서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마이크로 SUV부문 최고의 잔존가치 모델로 평가됐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한국GM이 만든 소형 SUV, GM 미국 실적 견인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한국GM 제공

한국GM이 만든 소형 SUV, GM 미국 실적 견인
쉐보레 더 뉴 트레일블레이저. 한국GM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