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정은, 中자오러지와 오찬…"북중관계 시대요구 맞게 강화발전"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4-04-14 09:50

北매체 "호상 관심 중요문제 허심탄회하게 논의" 보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중국 공산당 서열 3위 자오러지(趙樂際)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만나 오찬을 함께 하면서 관계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3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자오 위원장을 접견하고 '조중(북중) 친선의 해'를 계기로 친선 협조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교류와 협력을 확대·강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중국당 및 정부대표단의 평양방문은 조중친선의 불패성을 과시하고 전통적인 두 나라 친선협조관계를 시대의 요구에 맞게 가일층 강화발전시켜나가는데서 매우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랜 역사적 전통을 가지고 있는 조중 친선을 세기와 연대를 이어 발전시켜 나가려는 것은 자신의 일관한 입장"이라며 굳건한 친선의 전통을 줄기차게 계승 발전시켜 '조중친선의 해'의 책임적인 진전과 성과적인 결실"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자오 위원장은 "친선협조관계를 보다 활력있는 유대로 승화발전시키기 위한 다방면적인 교류와 협력을 확대강화할데 대하여서와 호상 관심사로 되는 중요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자오 위원장이 이끈 중국 대표단과 함께 "단란하고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오찬을 하면서 "화기애애하게 담소를 나누시면서 우애를 더욱 두터이 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과 중국 사회주의의 "무궁한 발전"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고 또 자오 위원장의 방북 성과를 축하하며 건배를 제의했다.

이날 오찬 자리에는 북한 측에서 조용원·리일환 노동당 비서, 최선희 외무상,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 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등도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오찬 후 차량에 탑승해 떠나는 자오 위원장 일행을 직접 배웅했다.

자오 위원장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북한을 방문한 중국 최고위급 인사로, 지난 12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조중(북중) 친선의 해'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북했다.

북한과 중국은 수교 75주년인 올해를 '조중 친선의 해'로 선포했다. 김 위원장은 13일 오후 동평양극장에서 중국 중앙민족악단이 선보인 특별음악회도 관람했다. 민족관현악, 성악, 기악 등으로 꾸려진 공연의 마지막 무대는 합창 '조중친선은 영원하리라'로 장식했다. 음악회에는 북한 측에서는 용원·리일환 당 비서, 최선희 외부상, 김성남 당 국제부장, 김여정 당 부부장 등이, 중국 측에서는 쑨예리 문화관광부장, 왕야쥔 주북 중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김정은, 中자오러지와 오찬…"북중관계 시대요구 맞게 강화발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중친선의 해' 개막식이 지난 12일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됐다고 13일 보도했다. 개막식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방북 중인 자오러지(趙樂際)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