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소멸된 7월 금리 인하 기대…`10월 인하론`도 부상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4-04-14 10:57
소멸된 7월 금리 인하 기대…`10월 인하론`도 부상
지난 1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이창용 총재가 발언하고 있다. 한은 제공.

물가 불안이 지속되면서 한국은행의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후퇴하고 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3.50%로 동결한 이후 증권가는 첫 금리 인하 시기를 기존 7월에서 8월로, 늦게는 10월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한은이 7월부터 10월, 11월 총 세 차례 기준금리를 내릴 것이라던 기존 전망을 10월과 11월 두 차례 인하로 수정했다.

김지만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미국의 물가 지표 결과에 따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전망 변화까지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연준의 첫 금리 인하 시기도 기존 6월에서 9월로 수정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글로벌 통화정책이 차별화되는 상황이고 6월 중에는 더 많은 국가에서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러한 변화가 환율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도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감안하면 기준금리 인하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한 문제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용 한은 총재가 금리 동결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국 통화정책의 영향이 세계적으로 탈동조화되고 있다"며 각국 통화정책의 독립성을 강조했음에도 한은의 이른 금리 인하는 쉽지 않다고 본 것이다.

대신증권은 기준금리 인하 횟수를 3회에서 2회로 조정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물가 여건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상존하고, 미국 역시 물가 부담으로 피벗(통화정책 전환) 기대가 지연된 만큼 한국의 인하 시기와 강도는 한 단계가량 후퇴했다"며 올해 말 한국의 기준금리를 3.00%로 예상했다.

메리츠증권은 한은의 첫 금리 인하 시기를 7월에서 8월로 미뤘다. 금리 인하 폭은 75bp(1bp=0.01%포인트)에서 50bp로 줄였다. 연내 금리 인하 횟수를 3회에서 2회로 수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이 총재의 '(인하) 깜빡이를 켤지 말지 고민 중'이라는 발언에 대해 "적어도 5월 수정 경제 전망까지 추가정보를 입수하고 그리고 6월까지도 1∼2개월 정도 데이터를 보고 싶다고 강조한 부분은 5월 인하 깜빡이를 켜는 것도 이를 수 있다는 신호 정도로 해석된다"며 "6월까지 정보를 확인한 이후 7월 정도에는 통화정책 방향에 좀 더 선명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연내 금리 인하라는 통화정책 방향성 자체가 바뀐 것은 아닌 만큼 현재 금리 수준에서 채권 비중 확대에 나서야 한다는 시각도 여전히 있다.

강승원·박윤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 유럽중앙은행(ECB)이 실제로 금리인하에 나서고 미 연준이 하반기 중 인하 신호를 유지할 경우 한은은 7월부터 금리 인하가 가능할 것"이라며 "한 차례라도 금리인하에 나설 경우 현재 금리 레벨은 매력적인 수준으로 판단한다"면서 금리 상승 시 매수를 권고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