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내년부터 공공자전거 타고 탄소중립포인트 받으세요"

이미연 기자   enero20@
입력 2024-04-15 15:30

탄녹위 등 관계부처, '탄소감축 위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추진방안' 발표


"내년부터 공공자전거 타고 탄소중립포인트 받으세요"
공공자전거 모습. 사진 연합뉴스

내년부터 공공자전거 이용 실적에 따라 탄소중립포인트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공공자전거 사업 추진 지자체와 공유자전거 사업자에게는 탄소감축량을 인정해주는 시범 사업도 함께 진행된다.


대통령직속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이하 탄녹위)와 환경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는 15일 오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공동 개최했다.
서울특별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라이트브라더스 등 지자체, 공기업 및 민간기업도 참석해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선 이규진 탄녹위 수송전문위원장(아주대학교 교수)이 탄녹위와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수립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국회 기후특위 요청으로 수립하게 된 이 계획은 자전거 이용에 따른 탄소감축 인센티브인 탄소중립포인트 제공, 탄소배출권 외부사업 활성화 등을 포함하고 있다.



우선 환경부는 내년부터 공공자전거를 이용한 개인에게 탄소중립포인트를 지급하는 시범사업을 일부 지자체와 함께 추진 후, 그 결과를 토대로 2026년부터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공공자전거 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와 민간 공유자전거 사업자에게는 탄소배출권 외부사업을 통해 탄소감축량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가이드라인 제작·설명회 개최·전문기관의 컨설팅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미 서울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공공자전거 '따릉이'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권을 확보하고 외부사업 승인을 마쳤다.

국토부는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공자전거의 대여소 위치와 대여가능 대수 등 관련 정보를 통합해 민간에 제공할 방침이다. 관련 업계는 자전거 최적 이동경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탄소감축량 산정 및 크레딧 거래를 위한 디지털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전국 자전거도로에 대한 안전점검과 시설 개선과 화물용 전기자전거 도입을 위한 규제 개선을 추진하고, 자전거 모범도시 육성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김상협 탄녹위원장은 "무탄소 이동수단인 자전거가 우리의 일상생활에 파고들어 근거리 차량 이용을 대체하고 교통분야 탄소중립의 핵심수단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며 "여러 의견들을 토대로 자전거 이용 확대를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