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GS칼텍스, 한국화학연구원과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맞손`

박한나 기자   park27@
입력 2024-04-17 10:50
GS칼텍스가 한국화학연구원과의 CCU(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사업 협력으로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을 가속화한다.


GS칼텍스는 17일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CCU 사업 협력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CCU 기술 개발과 인프라 점검, 상용화 가능성 검토 등에 대해 협력할 계획이다.
CCU는 사업장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화학적·생물학적·광물화 등의 전환 기술로 부가가치가 높은 다양한 탄소화합물을 생산하는 기술이다.

GS칼텍스는 화학적 전환 기술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 연료와 석유화학 기초 원료 등 화학물질로 전환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CCU 기술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신사업 창출을 위한 기회를 얻고, 국내 탄소감축에 기여하는데 의미가 있다.



한국화학연구원은 CCU 기술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CU 검증과 상용화 검토 역량을 바탕으로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세계 각 나라들은 CCU 기술에 대한 경쟁력 확보와 시장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1월 '이산화탄소 포집·수송·저장 및 활용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법제적 기반을 마련했다.

김정수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은 "이번 협약으로 CCU 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속도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CCU 기술 개발로 글로벌 CCU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GS칼텍스, 한국화학연구원과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맞손`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GS칼텍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