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한화큐셀,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참가…에너지 컨설팅 사업 첫 선

박한나 기자   park27@
입력 2024-04-17 11:05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은 이달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제21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는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를 포함한 4개 협회가 주관하는 한국 최대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전시회다. 총 300개사가 참가하고 3만명의 참관객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큐셀은 국내에서 주력하고 있는 사업 영역을 보다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한화큐셀의 부스는 상업용 모듈 존, 유휴부지 모듈 존, 인버터 존, 차세대 셀 존, 그리고 에너지 컨설팅 존 등 총 5개의 테마로 이뤄진다.

올해 부스에는 한화큐셀의 대표 제품인 고효율 태양광 모듈이 종류와 설치 유형별로 전진 배치된다. 먼저 상업용 모듈 존에는 지난해 미국에 이어 올해부터는 한국, 유럽에서도 판매를 개시한 'N타입 탑콘' 모듈과 신제품인 '큐트론(Q.TRON) G2' 모듈이 전시된다.

유휴부지 모듈 존에는 영농형태양광과 방음벽태양광, BIPV 모듈이 선을 보인다. 농경과 태양광 발전을 병행하는 솔루션인 영농형태양광도 실제 설치된 모습을 본 따 전시된다.



기존 실리콘 셀보다 높은 이론한계효율을 가져 양산에 성공할 경우 사업성과 잠재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페로브스카이트-실리콘 탠덤 셀(이하 탠덤 셀)'은 차세대 셀 존에 설치된다. 상업화가 가능한 넓은 면적과 높은 효율의 '탠덤 셀'을 2026년 말 양산 목표로 개발 중이다.
인버터 존에는 '인버터(전력변환장치) 큐볼트(Q.VOLT)' 3종이 전시된다. 큐볼트는 한화큐셀이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대표적인 에너지 시스템 제품으로 모듈에서 생산된 전기를 저장 및 사용하기 적합한 전류로 변환하는 역할을 한다.

한화큐셀은 재생에너지가 필요한 고객에게 컨설팅·금융·시공·전력중개·유지보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에너지 컨설팅' 사업 모델을 올해 처음으로 전시회에서 선보인다. 참관객들은 재생에너지를 조달하기 위한 모든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 기업으로서 한화큐셀의 차별화된 역량과 다층적인 서비스를 나타낸 다이어그램을 부스 전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재열 한화큐셀 한국사업부장은 "국내 최대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에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우수한 제품과 탁월한 경쟁력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확장된 서비스와 뛰어난 솔루션으로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려는 고객들과의 접점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한화큐셀,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참가…에너지 컨설팅 사업 첫 선
2024년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하는 한화큐셀 부스 조감도. 한화큐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