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알펜시아 리조트 담합` KH그룹 과징금 510억

최상현 기자   hyun@
입력 2024-04-17 14:15
강원 알펜시아 리조트 입찰에서 담합에 연루된 KH그룹 소속 6개사가 500억원에 과징금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같은 담합을 지휘한 배상윤 KH그룹 회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는 17일 KH필룩스와 KH전자, KH건설, KH강원개발, KH농어촌산업, IHQ 등 6개사가 지난 2021년 6월 강원도개발공사가 발주한 알펜시아 리조트 자산매각 공개 입찰에서 낙찰예정자와 들러리, 투찰가격 등을 담합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510억4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KH필룩스와 KH건설, KH강원개발, KH농업촌산업 법인과 배상윤 회장은 검찰에 고발한다.
강원도개발공사는 경영 개선을 위해 2016년부터 알펜시아 자산매각을 추진했다. 외국인 투자자 유치를 매각이 실패하자 강원도개발공사는 공개입찰을 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후 실시한 4차례의 공개경쟁입찰이 투찰자가 없어 모두 유찰됐고, 2021년 3~4월에 진행한 2차례의 수의계약도 결렬됐다. KH그룹 6개사는 5차 입찰에서 1차 입찰 대비 30% 감액될 거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KH필룩스가 설립하는 자회사를 통해 알펜시아 리조트를 낙찰받기로 하고, 유찰 방지를 위해 KH건설이 자회사를 설립해 들러리로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2021년 6월 진행된 5차 입찰에서 KH필룩스의 자회사인 강원개발이 계획대로 알펜시아 리조트를 최종 낙찰받는데 성공했다.


공정위는 이같은 담합행위가 잠재적 경쟁자들이 후속 매각 절차에서 경쟁할 기회를 박탈했다고 보고 제재를 결정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알펜시아 리조트 담합` KH그룹 과징금 510억
2021년 6월24일 당시 강원도청에서 진행된 알펜시아 리조트 입찰 결과 발표 및 양도·양수 협약 체결식에서 최문순(왼쪽) 전 강원도지사가 낙찰사인 KH 강원개발의 한우근 대표, 이만희 강원도개발공사 사장과 함께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