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코스피 558개사, 작년 27.5조 결산배당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4-04-17 14:30

코스닥 607개사 2조500억원…3년째 2조원대 배당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사들이 지난해 주주들에게 배당한 금액이 전년보다 9000억원 늘어났다. 시가배당률은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법인 558개사의 총 배당금은 전년(26조6000억원)보다 3.3% 늘어난 27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배당사 중 521개사(93.4%)가 2년 이상, 452개사(81%)가 5년 이상 연속 배당했다.
평균 시가배당률은 배당을 통한 주주환원 노력이 강화되며 최근 5년 내 가장 높은 2.72%를 기록했다. 보통주와 우선주의 평균 시가배당률은 각각 2.72%, 3.43%였다.

다만,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국고채 수익률이 크게 높아지면서 보통주 및 우선주의 평균 시가배당률은 국고채 수익률(3.533%)에 미치지 못했다. 지난해 시가배당률이 국고채 수익률보다 높은 법인수는 168개사로 전년(239개사)보다 줄어들었다.

시가배당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통신업(3.71%)였고, 금융업(3.64%), 전기가스업(3.36%)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배당법인의 배당성향은 34.31%로 전년 35.07%보다 0.76%포인트 낮아졌다. 현금배당 실시법인의 평균 주가등락률은 10.2%로 지난해 코스피 상승률(18.73%)에 미치지 못했다.

코스닥시장 12월 결산법인 중에선 607개사가 2조500억원을 현금 배당했다. 전년 2조1800억원에 비해 소폭 줄었지만 3년째 2조원대를 유지했다.



배당 법인 중 5년 연속 배당을 실시한 곳은 389개사(64.1%)로 전년 379개사(63.8%)보다 많았다. 배당 법인의 평균 배당성향은 29.6%로 전년 29.8%보다 0.2%포인트 낮아졌다.
평균 시가배당률은 1.971%로 2016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고금리 기조 영향으로 지난해 국고채 수익률에는 역시 못 미쳤다.

배당 법인의 평균 주가등락률은 13.5%로 코스닥지수 27.6%보다 낮았다. 다만, 5년 연속 배당 기업의 5년간 주가등락률은 61.3%로,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 등락률 28.3%를 크게 웃돌았다.

거래소는 지난 1월 금융위원회와 법무부의 배당절차 개선안 발표 이후 339개사가 배당기준일을 정비하는 등 향후 투자자가 법인의 배당 정책을 확인 후 투자할 수 있다는 점에서 배당 투자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거래소는 "금리 인상 등 경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다수의 상장사가 기업 이익의 주주환원 및 안정적 배당정책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코스피 558개사, 작년 27.5조 결산배당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