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북한, 거래소서 2천억원 규모 가상화폐 탈취해 지난 3월 세탁"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5-15 09:06

유엔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미완료 조사자료 보고


"북한, 거래소서 2천억원 규모 가상화폐 탈취해 지난 3월 세탁"
가상화폐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까지도 약 2000억원 규모의 가상화폐를 탈취해 추적이 어렵게 세탁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된 내부 문서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작년 말 가상화폐 거래소 HTX(옛 후오비)에서 1억4750만 달러(약 2000억원) 어치의 가상화폐를 탈취한 뒤 지난 3월 가상화폐 믹서 업체 '토네이도 캐시'를 통해 이를 추적이 어렵도록 세탁했다.
해당 내부 문서는 가상화폐 보안업체 펙실드와 엘립틱을 인용해 작성된 것이다.

토네이도 캐시는 가상화폐를 사법당국이 추적할 수 없도록 세탁하는 데 필요한 '믹싱(mixing)' 서비스를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해커 조직 '라자루스 그룹' 등 범죄 집단에 제공한 게 적발돼 지난 2022년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 제재 명단에 오른 업체다.

믹싱은 가상화폐를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쪼개는 과정을 반복해 자금 사용처와 현금화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제출 문서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총 5470만 달러 규모의 가상화폐 탈취 사건 11건을 조사해왔다. 전문가들의 상당수는 소규모 가상화폐 관련 기업이 부주의하게 채용한 북한의 정보기술(IT) 노동자들에 의해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판단했다.

지난 10일 제출된 이번 문서는 지난 달 30일을 활동을 종료한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 패널 중 일부 전문가들이 그동안 수행해 온 미완료 조사 작업을 모은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전문가 패널은 패널을 구성하는 8개국 전문가의 합의를 거친 내용을 토대로 1년에 두 차례 대북제재 위반 사례 관련 정식 보고서를 대북제재위에 제출해왔다. 이번에 제출된 문서들은 이 같은 합의를 거친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기존 패널 소속 다른 전문가는 러시아가 자국 금융기관에 묶여있던 북한 자금 3000만달러(약 400억원) 중 900만달러(약 120억원)의 인출을 허용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 내용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왔다고 내부 문서는 전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