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거제 교제폭력 사망` 가해자 영장신청…"폭행이 사망원인 가능성 커"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5-15 20:55

전 남자친구에 폭행당한 20대 여성, 치료받다 지난달 10일 숨져


`거제 교제폭력 사망` 가해자 영장신청…"폭행이 사망원인 가능성 커"
경남경찰청 [연합뉴스]

지난달 전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한 뒤 숨진 '거제 교제폭력' 피해자 20대 여성에 대한 부검 결과, 폭행과 사망 간에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에 전 남자친구 20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경남경찰청은 전 여자친구를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20대 남성 A씨의 구속영장을 이날 신청했다.

A씨는 지난달 1일 오전 8시쯤 경남 거제시 한 원룸에서 전 여자친구 B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B씨가 전날 만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A씨가 미리 알고 있던 원룸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 안으로 들어갔고, 당시 자고 있던 B씨는 무방비 상태에서 폭행당했다.
B씨는 외상성 경막하출혈 등으로 전치 6주 진단을 받고 거제 한 병원에서 치료받다가 패혈증에 의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지난달 10일 숨졌다.

당초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씨 사망 원인이 폭행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구두 소견을 냈다.

경찰은 이후 국과수에 조직 검사 등 정밀 검사를 의뢰했고, 국과수는 최근 "B씨가 머리 손상에 의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부검 결과를 토대로 A씨 혐의 입증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