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美서 구리 생산량 5배로 늘릴 것"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4-05-15 09:24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이 미국서 2028년까지 구리 생산량을 5배가량 늘리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최 회장은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작년 3만t(톤)가량이던 구리 생산량을 2028년까지 연간 15만t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본업인 아연 제련를 유지하면서 배터리 금속, 재활용·재생에너지 등의 신사업 분야로 확장하려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구리는 태양광 패널, 전력망에서 전기차 등으로 수요가 확산되고 있다.

최 회장은 산업폐기물이나 폐가전제품에서 금속을 추출·재가공해 판매하는 '도시광산업' 개념을 도입해 구리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구리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수익성이 더 좋아지고 100% 재활용 돼 구리를 생산하는 지속 가능한 방법이라며, 미국이 핵심 지역이라고 부연했다.



최 회장은 미국이 유럽보다 재활용률이 훨씬 낮다며 '우리에게 큰 기회'라고 평가했다. 고려아연은 현재 미국에 여러 사업장을 두고 있으며 구리, 은, 니켈, 코발트, 리튬 등의 금속 추출뿐 아니라 전자제품, 자동차 부품, 태양광 패널, 배터리 등의 수명이 다한 원료 재활용에 주력하고 있다.
이 외에도 최 회장은 다양한 곳에서 니켈을 조달할 예정이라며 "생산되는 니켈은 전기차에 쓰일 것이며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고려아연은 오는 2026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국내에 니켈 정련소 한 곳을 건설 중으로, 연간 4만2000t을 처리할 수 있다. 이는 중국을 제외하면 세계 최대 규모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美서 구리 생산량 5배로 늘릴 것"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고려아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