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명심 경쟁` 가세 우원식 "이재명, `국회의장에 형님이 딱 적격`이라고 말해"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5-15 16:40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경선 후보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이재명 대표가 본인에게 "'국회는 단호하게 싸워야 하지만 한편으로는 안정감 있게 성과를 내야 한다는 점에서 형님이 딱 적격이다, 열심히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유튜브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대표가 저한테만 얘기한 게 하나 있다"며 이같이 이 대표의 말을 전했다.
앞서 경쟁자인 추미애 당선인도 의장 선출과 관련해 이 대표와 여러 차례 얘길 나눴고, 특히 이 대표가 자신에게는 "순리대로 갔으면 좋겠다", "잘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하자 이 대표의 응원을 공개한 것이다. 사실상 명심(明心·이 대표의 의중)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는 당내 의장 경선을 앞두고 조정식 의원이 추미애 당선인을 지지하며 후보 단일화를 한 데 대해 "두 분의 단일화는 제가 제일 세니까, 6선들이 둘 다 떨어지면 어떡하나, 5선한테 지면 어떡하느냐고 해서 합친 것 아니겠느냐"고 주장했다.



당내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우 의원은 경선 완주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개혁과 민생의 책임 의장이 되겠다. 반드시 성과를 내는 그런 국회를 이끌어 보겠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명심 경쟁` 가세 우원식 "이재명, `국회의장에 형님이 딱 적격`이라고 말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