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통령실, 반도체 소부장 중소기업에 보조금 지원 검토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4-05-15 19:39
대통령실이 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원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다만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원 방안은 검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정부는 반도체 기업에 대한 세제 지원 방안을 주로 활용했는데, 앞으로는 재정으로 직접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도 열어두고 살펴보겠다는 취지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보조금 지원 방안을 포함한 여러 반도체 지원 방안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정부가 소부장 중소기업에 직접 보조금을 주거나, 별도 펀드를 조성해 지원하는 등의 방식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정부는 반도체 기술을 국가전략기술로 지정하고 관련 시설 투자나 연구개발(R&D) 비용에 광범위한 세액공제 혜택을 주고 있다.

그러나 업계 일각에서는 반도체 산업에 대한 보조금 직접 지원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미국·유럽연합(EU)·일본 등이 대규모 보조금을 내걸고 반도체 생산 시설 유치에 나선 만큼, 우리나라도 더욱 전향적으로 반도체 산업을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어떤 식으로든지 우리 (반도체) 기업들이 국제 경쟁력에서 밀리지 않도록 지원을 강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세액공제를 하면 보조금이 되는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시간이 보조금이라는 생각으로 규제를 풀고 속도감 있는 사업 진행을 도와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일단 세제 지원에 무게를 두면서도 추가 지원에 대한 여지를 둔 것이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대통령실, 반도체 소부장 중소기업에 보조금 지원 검토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열린 스물다섯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의 발언을 메모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