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정치 9단’ 박지원, 尹·홍준표 일타이피 “부인만 보호하는 ‘상남자’ 되지 않게…”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4-05-15 12:52

박지원 당선인, 부처님 오신 날 메시지 내고…“5000만 국민 보호하는 ‘상대통령’ 되게 기도”
“우리 국민은 상남자 정부 선출하지 않았다…임금도 부인에게 사약 내리듯 ‘상대통령’ 뽑아”


‘정치 9단’ 박지원, 尹·홍준표 일타이피 “부인만 보호하는 ‘상남자’ 되지 않게…”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전남 해남·완도·진도 당선인, 홍준표 대구시장.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정치 9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전남 해남·완도·진도 당선인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상남자의 도리'라고 옹호한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해 "5000만 국민을 보호하라고 대통령 뽑아주니 부인만 보호를 하는 '상남자'가 되지 않게 하시고 5000만 국민을 보호하는 '상대통령' 되게 기도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실상 윤석열 대통령과 홍준표 시장을 동시 타격한 것이다.


박지원 당선인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처님 오신 날 메시지를 내고 "우리 국민은 상남자 정부를 선출하지 않았고 임금도 부인에게 사약을 내리듯 '상대통령'을 뽑았다고 일갈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당선인은 "부처님! 대한민국을 구해 달라. 대통령 내외분이 바른 길을 가시도록 인도해 주시라"면서 "채 상병 수사 외압 의혹, 대통령실 국방부간 26차례 통화 사실이 밝혀졌다. 특검 거부권 행사를 막아 달라"고 운을 뗐다.

이어 "국민 혈세 85조를 선거전 지난 3월에 지출했단다. 역대 월 최대 지출"이라며 "그러고도 선거에 참패했으니 우리 국민이 얼마나 똑똑하시나. 대통령께서 혈세를 낭비하지 마시도록 가르침을 주시옵소서"라고 윤 정부를 맹폭했다. 그러면서 "낙천 낙선 인사 90명, 공공기업, 공기관에 인사 예정 보도가 나온다. 대통령실, 정부 및 공공기관 인사를 이렇게 하면 나라가 망한다고 깨우침을 달라"고도 했다.

특히 박 당선인은 "대통령께서 검찰총장 당시 검찰 인사에 대해서 '패싱 인사'라며 반발했던 사실을 우리는 똑똑히 기억한다"면서 "정권이 바뀌었지만 총장 패싱 인사가 반복됐다. 혹독한 시집살이를 한 며느리가 더 혹독한 시어머니가 된다는 속담을 지키는 대통령이 되지 않으시도록 지도해 달라"고 에둘러 직격했다.



또 그는 "김건희 여사 방탄 공천으로 총선 참패, 방탄 민정수석실 신설, 신설 6일 만에 방탄 검찰 인사로 '수틀막'. 그러나 불가능하다고 깨우쳐 달라"며 "검찰총장은 인사 발표 이틀 전 인사 연기를 요청했다니 민정수석실 신설 4일 만에 사실상 인사 결정, 민정수석실 신설 1호 작업은 수틀막 검찰 인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총장의 7초간의 침묵에 모든 것이 담긴 메시지이고 항의"라며 "후속 인사에 대한 기자분 질문에 '나는 알 수 없는 문제'라고 답변한 총장은 물러가지 않는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밝혔다"고 이원석 검찰총장을 옹호했다. 그러면서 "부장까지 바뀌면 총장 퇴진 요구라지만 '인사는 인사, 수사는 수사'라는 발언은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라는 법어와 같다"면서 "부처님! 총장을 지켜주시고 영부인을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도록 그래서 '수사는 수사다'라는 말을 지킬 수 있도록 합장을 기도한다. 대통령 내외분께서 흐르는 민심을 아시도록 발원 기도드린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정치 9단’ 박지원, 尹·홍준표 일타이피 “부인만 보호하는 ‘상남자’ 되지 않게…”
홍준표 대구시장. <디지털타임스 DB>

앞서 전날 홍 시장은 검찰 고위직 인사에 대한 야권의 '김건희 여사 방탄용' 비판에 대해 "당신이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명한데 제 자리 유지하겠다고 자기 여자를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나"라며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라고 윤 대통령을 옹호했다.

이어 "누구는 대통령 전용기까지 내줘가며 나홀로 인도 타지마할 관광까지 시켜주면서 수십억 국고를 낭비해도 처벌 안 받고 멀쩡하게 잘 살고 있다"고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정조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나"라며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홍 시장은 "역지사지해보라"면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후보 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됐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 번 보라"고 노 전 대통령을 언급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