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5월에 눈에 우박까지?" 농식품부, 사과 주산지 긴급 점검

이미연 기자   enero20@
입력 2024-05-15 22:12
"5월에 눈에 우박까지?" 농식품부, 사과 주산지 긴급 점검
15일 강원 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설악산 소청대피소 인근에 눈이 쌓여 있다. 기상청은 내일(16일)까지 산지에 1∼5㎝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사진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농림축산식품부 오는 16일 아침까지 강원 및 경북 북부 산지 등에 강설·강풍·우박이 예보됨에 따라 15일 오후 유관기관·민간단체 합동 '과수생육관리협의체'를 열고 사과 주산지의 대응상황을 긴급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 농식품부는 지역별 기상 실황 및 사과 생육상황, 재해예방시설 설치 등 대응상황 점검에 나섰다.
박순연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산간지역 등 피해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철저한 모니터링과 사전예방을 해야한다"며 우박피해에 대비한 차광막 설치, 냉해방지시설 사전 점검으로 상황 발생 즉시 가동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현재 사과는 알맞은 양의 착과를 위해 적화·적과를 진행 중이거나 끝낸 과실비대기 단계이며, 이러한 과실비대기에는 기온이 영하 1.1℃ 이하로 내려갔을 때 저온피해를 입는다.

농식품부 측은 "이번 강설시 산간지역의 최저기온은 3℃ 이상으로 예보됐으나, 강설·우박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위험요소를 포함해 앞으로도 생육 전반을 선제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