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한준 LH사장, 반지하 가구 침수방지 안전점검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5-15 09:56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한준 사장이 지난 14일 서울 관악구에 있는 매입임대 반지하 가구를 방문해 침수방지시설과 입주자의 지상층 이주현황 등을 특별점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안전 점검은 이상 기후로 기습 강우가 빈번해짐에 따라 지난해보다 한 달가량 앞당겨 이뤄졌다.


LH는 지난해 침수 우려가 있는 매입임대 반지하 가구에 물막이판 등 침수방지 시설물 설치를 완료했다. 이와 함께 입주민을 지상층으로 이전시키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 중이다.
반지하 입주민의 주거 상향을 위한 '찾아가는 이주상담'을 통해 이전 주택 정보와 임대료·이주비 지원 내용을 설명하고 지하층 입주민에 대해서는 우선해 주택을 배정하는 등 이주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다.



이 사장은 "예상치 못했던 기습 강우나 집중호우로 입주민의 안전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며 "올해는 지상층 이전사업에 속도를 내 입주민 주거 안전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이한준 LH사장, 반지하 가구 침수방지 안전점검
이한준 LH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14일 서울 관악구 매입임대 반지하 가구를 방문해 침수 방지시설 등에 관한 특별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