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네이버 `라인야후 사태` 일단락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5-15 16:01

日 보고서에 경영권 관련 미포함
소뱅과 매각 협상 장기전 될듯


일본 정부가 라인야후에 대해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 재설정을 요구하면서 불거진 이른바 '라인야후 사태'가 사실상 단기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다. 오는 7월 1일로 예고된 라인야후의 개인정보 보호 예방 조치 보고서에 네이버의 지분 매각 등 경영권 관련 내용을 포함시키지 않기로 하면서다. 다만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간 라인야후 지분 관련 협상은 계속될 전망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매각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다.


15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야후는 오는 7월 1일 일본 총무성에 제출할 2차 행정지도에 대한 조치 보고서에 네이버가 보유한 지분을 매각하는 내용을 포함하지 않을 예정이다. 앞서 지난 14일 대통령실 역시 네이버가 이와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해 11월 라인야후에서 발생한 51만명 규모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다. 이에 일본 정부가 행정지도를 통해 사고에 대한 개선책을 요구했으며, 라인야후는 지난달 1일 중장기적으로 네이버로부터 기술 독립을 추진하겠다는 내용을 포함한 1차 보고서를 제출했다. 이후 일본 총무성이 이에 대해 2차 행정지도를 하며 라인야후에 구체적인 정보보호 조치 강화와 네이버와의 자본구조 재검토를 요구했다.

네이버가 이번 보고에 지분과 관련한 내용을 포함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2차 보고서 역시 1차와 마찬가지로 정보보호 조치에 관한 내용이 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네이버의 라인야후 지분 매각 가능성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해당 행정지도에 대해 "경영권 관점에서 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하면서도 "적절한 보안을 위해 위탁처(네이버)와의 지배관계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라인야후의 가치를 두고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간 눈높이 차이가 큰 만큼 협상을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해 7월 전에 결론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데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자(CEO)도 지난 9일 소프트뱅크 결산설명회에서 "네이버와의 협상은 오래 걸릴지도 모른다"고 밝힌 바 있다. 네이버는 "회사에 가장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지분 매각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고 소프트뱅크와 성실히 협의해 나가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라인야후는 라인 앱 자체뿐 아니라 네이버가 힘을 주고 있는 해외 주요 서비스들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라인야후의 100% 자회사인 Z인터미디어트글로벌이 라인플러스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고, 라인플러스가 다시 여러 국가별 자회사의 지분을 보유하는 구조다.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웹툰 서비스 '라인망가'와 네이버제트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등 네이버의 주요 B2C 서비스에도 라인야후 지분이 일부 포함돼 있다. '라인'이라는 브랜드로 해외 서비스를 다수 연결하고 있는 만큼 이번 라인야후 지분 매각 이슈가 네이버의 미래 글로벌 사업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네이버 `라인야후 사태` 일단락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