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美서 테슬라 자율주행중 열차와 충돌할 뻔…건널목 신호 인식 실패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5-29 06:21

운전자 급제동해 모면
사고 영상 온라인 확산 후 NBC 등 보도


美서 테슬라 자율주행중 열차와 충돌할 뻔…건널목 신호 인식 실패
FSD 작동 중 열차 건널목과 충돌해 파손된 테슬라 차량. [NBC뉴스 유튜브 채널 게시물 캡처]

미국에서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행 보조 시스템 FSD(Full-Self Driving)를 켠 채 주행 중이던 테슬라 차량이 열차와 충돌할 뻔한 사고가 발생했다. 차량이 전방의 철로와 건널목 신호를 감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고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면서 방송에서도 소개됐다.


28일(현지시간) 미 NBC 뉴스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에서 확산한 테슬라 FSD 사고 동영상의 주인인 운전자 크레이그 도티는 테슬라의 FSD 기술에 문제가 있거나, 최소한 자신의 차량에 탑재된 FSD 소프트웨어에 결함이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고 영상을 보면 전방 도로를 가로지르는 철로에 기차가 지나가고 있는 데도 주행 중이던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달리다가 기차와 충돌 직전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어 건널목 차단기에 부딪힌 뒤 멈추는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은 온라인에서 수백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도티는 이 사고가 지난 8일 오하이오주에서 발생했으며, 당시 차량은 시속 60마일(96㎞)로 주행 중이었다고 전했다.

경찰의 사고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안개가 자욱한 상태였지만, 사고 시점 기준 최소 5초 전에 건널목 신호등의 빨간불이 깜박이는 것이 차량 내 블랙박스 영상에도 찍혔다.

당시 도티는 FSD 시스템을 이용 중이었으며, 차량이 건널목의 신호등을 보고 멈출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국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달려가는 바람에 자신이 직접 브레이크를 밟고 운전대를 옆으로 돌려야 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내가 차 안에 있던 유일한 사람이니 사고는 당연히 내 잘못"이라면서도 "하지만 그 망할 차가 기차를 인식하지 못한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투덜댔다. 사고를 조사한 경찰은 도티에게 차량 제어 실패를 문제 삼아 175달러(약 24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테슬라의 FSD는 그 이름에 '완전히 스스로 주행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하지만, 실상은 운전자의 상시 개입이 필요한 주행 보조 기능이다.

테슬라는 홈페이지에 "당신의 차량은 최소한의 운전자 개입으로 거의 모든 곳에서 스스로 주행할 수 있으며, 지속해서 개선될 것"이라면서도 "현재 사용할 수 있는 오토파일럿과 FSD 기능은 운전자의 적극적인 감독이 필요하며 차량이 자율적으로 주행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테슬라는 이 제품을 일시불 8000달러(약 1090만원) 또는 월 99달러에 구독형으로 판매하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美서 테슬라 자율주행중 열차와 충돌할 뻔…건널목 신호 인식 실패
FSD 작동 중 열차와 충돌할 뻔한 테슬라 영상. [NBC뉴스 유튜브 채널 게시물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