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정은 "위성발사에 한국 무력시위…용서 못할 불장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5-29 06:19

군사정찰위성 2호기 발사 실패 다음날 국방과학원서 연설


김정은 "위성발사에 한국 무력시위…용서 못할 불장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8일 창립 60주년을 맞이한 국방과학원을 축하방문하고 기념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정찰위성 2호기 발사에 실패한 다음날인 지난 28일 정찰위성과 관련해 "(군사정찰위성 보유는) 자주적 권리를 지키기 위한 투쟁"이자 "국가주권과 정당방위를 위한 필수 불가결의 선결적 과업"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 29일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창립 60주년을 맞은 국방과학원을 방문해 위성 발사 예고에 맞선 한국군의 대응훈련을 비난하는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주권 수호를 위해 정찰 위성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함께 과거와 마찬가지로 사전에 위성 발사 계획을 통보하는 등 국제적 법규를 준수했는데도 한국이 "히스테리적 광기를 부리며 무력시위로써 우리에게 정면 도전하는 짓을 감행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한국괴뢰들은 정찰위성발사를 놓고 그 무슨 도발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으며 저들의 강력한 능력과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일환이라고 지껄이면서 공격편대군비행 및 타격 훈련이라는 것을 벌여놓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섣부른 언행 한마디도 극히 엄중시될 우리의 주권행사영역을 전쟁무기로 감히 위협해 나선 것은 분명 범연히 좌시할 수 없는 매우 위험한 도발 행위이자 우리가 격노하지 않을 수 없는 명백한 국권 침해행위, 용서 못 할 불장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의 당당하고 정당한 주권적 권리행사에 광기적인 무력시위로 섣부른 대응을 택한 한국군부깡패들의 망동에 절대적이고 압도적인 단호한 행동으로써 자위권의 행사는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주권과 영토완정수호를 위한 군사적 보복력을 가동시키는 것은 우리의 헌법과 기타 법들이 승인한 공화국 무장력의 제일가는 사명"이라며 "적대 세력들이 무력을 사용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게 우리의 전쟁 의지와 능력을 압도적인 것으로 영구화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 군은 북한이 지난 27일 새벽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예고하자 대응 훈련에 나섰다. 합참은 당일 오후 1시께부터 전방 중부지역 비행금지선(NFL) 이남에서 공군 F-35A, F-15K, KF-16 등 전투기 약 20대가 공격편대군 비행훈련 및 타격 훈련을 벌였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