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기아차 美 전기차 판매 `역대 최고`

임주희 기자   ju2@
입력 2024-06-09 09:27

1~5월 4.8만대… 점유율 11.2%
테슬라 격차 5년새 33%p 좁혀


현대자동차·기아의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1월부터 5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9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 1~5월 현대차·기아 승용 전기차는 미국에서 총 4만8838대가 판매됐다. 미국 전체 전기차 판매량 43만7246대 중 11.2%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는 역대 1~5월 현대차·기아의 미국 전기차 판매량 가운데 가장 많은 대수이며, 가장 높은 점유율이다. 현대차·기아는 최근 5년간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꾸준히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1~5월 기준 2020년 3.2%(2344대)였던 점유율이 2021년 3.4%(5974대), 2022년 10.6%(2만7388대) 등으로 늘어났다. 지난해의 경우 급격하게 팽창한 미국 전기차 시장을 따라가지 못해 점유율은 6.8%(2만9622대)로 하락했다.
하지만 올해 미국 전기차 시장이 둔화됐음에도 현대차·기아는 전기차 판매량을 늘리며 점유율을 다시 두 자릿수로 회복했다.

미국 전기차 시장의 굳건한 1위 테슬라와의 격차는 5년 사이 약 33%포인트 감소했다. 지난 202년 73.2%포인트에서 2021년 65.4%포인트, 2022년 55.5%포인트, 2023년 52.9%포인트, 올해 40.5%포인트까지 줄었다.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라인업 중 전기차의 비중도 점차 커지고 있다.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친환경차 시장 점유율(10.6%)을 처음으로 넘어섰기도 했다.


올 1~5월 현대차·기아의 미국 내 친환경차 판매량 12만2562대 중 전기차의 비중은 40%에 달했다. 2020년 17.2%에서 2021년 21.6%, 2022년 37%로 상승했다가, 지난해 27.6% 소폭 하락 후 올해 39.9%로 다시 늘어났다.

현대차·기아가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엔 신차 출시 효과와 인센티브 정책이 꼽힌다. 특히 지난해 말 출시된 기아 EV9은 올해 들어 미국에서 7766대 팔리며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판매량 확대에 기여했다.

이승조 현대차 기획재경본부장은 지난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전기차 수요가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인센티브 계획이 상승하는 추세"라며 "앞으로 이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기아차 美 전기차 판매 `역대 최고`
기아 EV9. 기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