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월드헬스시티포럼과 산학협약 MOU 체결

이상훈 기자   am8523am@
입력 2024-06-11 09:41

유타대 도시계획학과 포럼 개최 지원, 인턴십 및 취업 기회 등 다각도 협력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월드헬스시티포럼과 산학협약 MOU 체결
홍윤철 월드헬스시티포럼 집행위원장과 그레고리 힐 유타대학교 아시아캠퍼스 대표가 10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유타대학교 아시아캠퍼스(대표 그레고리 힐)가 월드헬스시티포럼(World Health City Forum, 집행위원장 홍윤철)과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우선 올해 11월 인천 송도에서 진행 예정인 제2회 월드헬스시티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 주제는 '도시와 지구 건강, 어떻게 스마트 건강도시를 만들 것인가'로, 유타대 도시계획학과와 연계하여 교수와 학생이 연사 및 패널로 참가하거나 양 기관 간 관계자 초청 강연을 진행하는 등 다각적으로 협업을 추진한다. 향후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학생의 월드헬스시티포럼 서울 본사 인턴십 및 취업 기회 또한 제공한다. 이밖에 인천 지역 및 주민을 위한 다양한 공익 캠페인, 지역사회 참여 프로젝트 등에서도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10일 유타대학교 아시아캠퍼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홍윤철 월드헬스시티포럼 집행위원장, 황동일 사무총장, 전민구 본부장, 그레고리 힐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대표, 레아줄 아산 유타대 도시계획학과 학과장, 제임스 박 유타대 대외협력처 실장 등이 참석했다.

홍윤철 월드헬스시티포럼 집행위원장은 "유타대학교 아시아캠퍼스와 오늘 맺은 협약은 월드헬스시티포럼 개최에 대한 양 기관 간 협력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건강한 미래 사회와 도시를 어떻게 설계하고 만들어나갈지에 대한 전략적 협업을 의미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레고리 힐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유타대 아시아캠퍼스와 월드헬스시티포럼이 미래 지속가능하고 복원력이 높은 스마트 도시와 지구 건강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방안을 모색한다면 학계와 산업계의 큰 시너지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월드헬스시티포럼은 전 세계가 직면한 복합적 위기에 대비·대응하고 회복을 주도할 더 안전하고 지속가능하며 건강한 미래 도시 구현을 위해 2023년 첫 출범했다. 작년 제1회 월드헬스시티포럼은 전 세계 20개국에서 140명이 넘는 국내외 연사들이 참여하여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스마트 건강도시를 위한 '인천 선언'을 공식 채택하며 눈길을 끌었다.

인천 송도에 위치한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캠퍼스의 세계적 수준의 학문과 미국 대학 경험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홈 캠퍼스와 동일한 교과 과정과 학위를 수여한다. 올해 개교 10주년을 맞는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한국에서 진정한 미국식 핵심 교육기관으로 자리 잡기 위해 양적 성장과 함께 질적 도약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월드헬스시티포럼과 산학협약 MOU 체결
유타대학교 아시아캠퍼스 및 월드헬스시티포럼 관계자가 10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