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브라이언임팩트, 신임 등기이사로 `AI 전문가` 2인 영입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6-11 16:17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는 인공지능(AI)과 과학 기술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재단의 방향성에 맞춰 신임 등기이사로 AI분야에서 활발히 연구 중인 김주호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와 김은솔 한양대학교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를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두 교수는 모두 사람과 AI의 상호작용을 중심으로 연구해 온 경험이 있어, 재단이 추진하는 다양한 AI 중심 사업에 전문성을 높이고 실행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김주호 교수는 현재 카이스트 전산학부 부교수 및 김재철AI대학원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 교수가 이끄는 카이스트 인터랙션 연구실(KIXLAB)은 인간-컴퓨터 상호작용과 인간-AI 상호작용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AI 기술의 적용과 인터랙션 방식을 연구하고 있다. 김 교수는 미국 컴퓨터협회(ACM)가 주관하는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학술대회(CHI) 2022 최우수논문상과 우수논문상을 비롯해 다수의 AI 분야 수상 이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에듀테크 스타트업 링글에서 프로젝트 리더로 AI 진단 시스템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진행한 바 있다.

김은솔 교수는 지난 2018년부터 카카오브레인에서 인공지능 기술 개발 연구원으로 근무한 바 있으며, 재직 당시 사람의 행동과 사고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 이미지 및 동영상 이해를 통해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옮기는 기술 개발에 주력했다. 이후 2021년 한양대학교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및 인공지능대학원 조교수로 선임돼 기계학습, 딥러닝, 컴퓨터비전 분야를 주로 연구하고 있다.



두 교수는 AI 기술의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개인정보 침해, 데이터 편향성 등 AI를 둘러싼 윤리적, 법적 문제에 대한 연구의 중요성도 강조해 왔다. AI의 발전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깊이 이해하고 있는 만큼, 브라이언임팩트의 주요 수행 사업 중 인공지능 신뢰성 증진, 역기능 예방 및 윤리 증진에 관한 사업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신규 선임으로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진은 박승기 이사장을 비롯해 정혜신, 김경헌, 김주호, 김은솔 등 총 5인으로 구성된다.

박승기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장은 "김주호 교수와 김은솔 교수의 신임 이사 선임은 AI와 과학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회 문제 해결이라는 브라이언임팩트의 비전과 목표를 실현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두 AI 전문가의 깊이 있는 연구 경험을 더해 우리 재단의 전문성과 실행력을 한층 더 강화함으로써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브라이언임팩트, 신임 등기이사로 `AI 전문가` 2인 영입
브라이언임팩트 신임 등기이사로 선임된 김주호(왼쪽)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와 김은솔 한양대학교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 브라이언임팩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