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오픈AI, 첫 CFO 영입…수익 창출 속도

팽동현 기자   dhp@
입력 2024-06-11 14:29
오픈AI, 첫 CFO 영입…수익 창출 속도
오픈AI 홈페이지 캡처

오픈AI가 첫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영입했다. 이로써 수익 창출에 속도를 더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픈AI는 사라 프라이어(Sarah Friar) 전 넥스트도어 최고경영자(CEO)를 초대 CFO로 영입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또한 회사는 케빈 웨일(Kevin Weil) 전 플래닛랩스 제품·사업담당 사장도 최고제품책임자(CPO) 자리에 영입했다.
프라이어 CFO는 이전에 스퀘어에서도 CFO를 역임했고 골드만삭스, 맥킨지, 세일즈포스에서도 근무했다. 현재 월마트와 컨센시스 이사회 멤버이자 애스펀연구소의 펠로우이며, 스탠포드 인간중심AI연구소(HAI)의 핵심 구성요소인 스탠포드 디지털경제연구실의 공동의장도 맡고 있다.



웨일 CPO는 암호화폐 '리브라' 공동 창립자이자 페이스북 노비(Novi) 제품 부사장, 인스타그램 제품 부사장, 트위터 제품 수석부사장도 역임한 바 있다. 오픈AI에서는 제품·서비스에 연구를 적용하는 데 중점을 두는 프로덕트팀을 이끌게 된다.
이들의 영입에 대해 샘 올트먼 CEO는 "오픈AI가 운영을 확장하고 다음 단계의 성장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며 팀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리소스를 확보할 수 있도록 깊이 있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픈AI는 애플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 행사에 맞춰 애플과의 파트너십을 발표, 아이폰·아이패드·맥(Mac)의 자체 운영체제(OS)를 통해 GPT-4o 기반 챗GPT가 통합 제공될 수 있도록 연내 업데이트 예정이라고 발표해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