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테라파워, 원자력 게임체인저 `SMR` 짓는다…2030년 상업운전 목표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24-06-11 11:13

와이오밍주서 착공식..냉각재로 '액체 나트륨'
기존 화력발전소 대체...지역에 전력 공급


미래 원자력 산업의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고 있는 '소형모듈원자로(SMR)'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건설된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창업한 테라파워가 2030년 상업운전 목표로 추진한다.


테라파워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 케머러에서 'SMR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SMR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 주요 기기를 하나의 용기에 일체화한 300㎿ 이하 출력의 소형 원자로를 말한다. 탄소배출이 거의 없고 안전성과 경제성, 유연성을 갖춰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한 청정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테라파워는 지난 3월 미국 규제당국인 원자력규제위원회(NRC)에 나트륨 원자로 건설 허가를 신청한 바 있다. 이날 착공식은 NRC의 승인이 내려지면 가능한 한 빨리 원자로를 건설할 수 있도록 부지를 준비하는 작업으로 이뤄졌다.

이번에 건설되는 SMR은 345㎿급으로 최대 500㎿까지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최대 4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테라파워의 나트륨 원자로는 냉각재로 물이 아닌 액체 나트륨을 사용한다. 액체 나트륨은 끓는 점이 880℃로 물(100℃)보다 높아 더 많은 열을 흡수하면서 발전 출력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진 차세대 SMR 노형 중 하나다.

나트륨 원자로 건설에는 최대 40억 달러(약 5조5000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중 절반은 미 에너지부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SMR이 건설되는 곳은 2025년 폐쇄 예정인 석탄화력발전소 인근이다. 테라파워는 2030년까지 SMR 실증단지를 완공하고, 상업운전까지 하는 것을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 생산된 전력은 기존 화력발전소를 대체해 지역 주민들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빌 게이츠는 "우리나라(미국)의 미래를 움직일 것"이라며 "우리의 경제와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우리는 더 풍부한 청정에너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기업인 SK SK이노베이션은 2022년 테라파워에 2억5000만달러(약 3400억원)를 투자하기도 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美 테라파워, 원자력 게임체인저 `SMR` 짓는다…2030년 상업운전 목표
테라파워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에서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을 위한 착공식을 가졌다. 테라파워 창업자인 빌게이츠(왼쪽 네번째)와 크리스 르베크(왼쪽 다섯번째)테라파워 CEO 등이 참석했다. SK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