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GS벤처스, `배터리 미래` 스타트업 기술 발표회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4-06-11 11:40
GS그룹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GS벤처스는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GSV 테크데이' 행사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투자한 포트폴리오 스타트업이 한 자리에 모여 기술교류와 협력 기회를 탐색하는 자리다.


올해 두 번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배터리의 미래'를 주제로 열렸다. 한국 기업인 그린 미네랄, 듀오픽스레이, 딥스마텍, 에스디티, 에바사이클, 에이코트와 미국 기업 미트라켐, 일본 기업 고이쿠 배터리 등 총 8곳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미트라켐은 GS그룹의 북미지역 투자를 담당하는 CVC인 GS퓨처스가 투자한 기업으로, 최근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투자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기업으로 알려지며 주목받았다.

나머지 7개 기업은 모두 GS벤처스로부터 투자받았다. 이 행사에는 이들 스타트업 경영진은 물론 GS에너지, GS건설 등 폐배터리 재활용 관련 신사업을 추진 중인 계열사 임원들이 참여해 구체적인 사업화 관점의 논의도 진행했다.


GS에너지는 포스코와 합작사인 포스코GS에코머티리얼즈를 세워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본격화했다. GS건설은 경북 포항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을 짓고 있다.

GS벤처스 관계자는 "2022년 출범 이래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제시한 핵심 성장 전략에 따라 23곳 스타트업에 직접 투자해 왔다"며 "GS그룹 계열사와 투자 스타트업, 스타트업 간 전략적 협력을 촉진하고 함께 성장하는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GS벤처스, `배터리 미래` 스타트업 기술 발표회
GS벤처스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배터리의 미래'를 주제로 GSV 테크데이 행사를 열고, GS 가 투자한 배터리 연관 기술 보유 스타트업과 교류했다. 허준녕(왼쪽 9번째) GS벤처스 대표가 참가한 스타트업 경영진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GS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