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K-주소체계 몽골로… 전문가단 첫 해외 파견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6-11 12:00

15일까지 현지서 컨설팅 진행
한국 위치정보 기업 진출 기대


한국형(K)-주소체계 전수를 위해 국내 전문가단이 몽골에 파견됐다. 국내 주소 관련 전문가가 해외로 파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정안전부는 한국형 주소체계 도입을 희망하는 몽골에 주소 분야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전문단을 파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문단은 정부와 한국지역정보개발원,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공공기관에서 주소 법령, 주소 데이터, 주소 시스템 분야에서 종사하는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행안부에 따르면, 몽골은 도시와 농촌, 유목 등으로 생활 공간이 다원화돼 있어 체계적인 주소 구축이 어려운 상황이다. 몽골은 짧은 기간 안정적으로 도로명주소 체계로 전환하고,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주소 표준으로 반영된 한국형 주소 체계 도입을 적극 희망해 왔다는 게 행안부 측 설명이다.

지난 5월 정부는 몽골과 공식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몽골의 주소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한 현대화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전문가단 파견은 MOU 체결의 후속 조치다.

지난 6일부터 파견에 나선 전문가단은 오는 15일까지 몽골 현지에서 주소 관련 컨설팅 활동을 한다. 구체적으로 전문가단은 주소 법령 분야는 울란바토르시에서 부여 중인 주소가 한국의 도로명 주소 법령과 지침 등에 규정한 주소 부여 기준과의 차이점을 검토해 적정한 주소부여 방법을 제시한다.



주소 데이터 분야는 도로의 폭, 건물 형상과 출입구 위치 등 주소 핵심 데이터에 대한 위치정확도를 검증한다. 몽골주소시스템과 한국주소정보시스템(KAIS)과의 비교 분석을 통해 주소 부여, 관리, 유통에 필요한 기술을 공유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내비게이션·항공측량과 같은 지도 분야를 비롯해 택배 등 물류업, 공간정보 시스템 구축 등 위치정보와 관련한 한국 기업들의 몽골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기동 행안부 차관은 "이번 전문가 파견은 주소 분야에서 한국 주도의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형 주소 체계의 해외 진출을 통해 주소 관련 기업의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K-주소체계 몽골로… 전문가단 첫 해외 파견
행정안전부 현판. <디지털타임스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