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채권에 꽂힌 개미…5월 3.5조 순매수

신하연 기자   summer@
입력 2024-06-11 10:23
채권에 꽂힌 개미…5월 3.5조 순매수
[금융투자협회 제공]

지난달 장외 채권거래량은 전월 대비 60조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개인 투자자는 국채, 기타금융채(여전채), 회사채 등에 대한 투자 수요가 지속되며 순매수 행진을 이어가는 분위기다.


11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5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장외 채권거래량은 357조5000억원으로, 전월보다 62조6000억원 감소했다.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 대비 2조1000억원 감소한 17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고용·물가지표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하면서 국내 채권금리가 상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개인은 국채, 기타금융채(여전채), 회사채 등에 대한 투자수요가 지속되며 3조5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연초 이후 지난달 말까지 개인 투자자의 채권 순매수 규모는 19조5000억원 수준이다.



지난달 외국인도 국채 3조1000억원 등 채권 총 3조5000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국내 채권보유 잔고(만기상환분 반영금액)는 전월 말(247조2000억원) 대비 3조8000억원 증가한 251조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채권 발행규모는 국채, 통안증권, 금융채, 회사채가 감소해 전월 대비 8조6000억원 감소했다. 다만 발행잔액은 국채, 금융채 등의 순발행이 21조원 증가하면서 2801조원을 기록하였다.

회사채 수요예측 금액은 총 24건 2조2100억원으로 전년동기(2조5000억원)대비 2900억원 감소했고, 수요예측 전체 참여금액은 10조6930억원으로 전년동기(10조20억원)대비 6910억원 증가했다.

수요예측 참여율(수요예측 참여금액/수요예측금액)은 483.8%로 전년동월(400.1%) 대비 83.7%포인트(p) 증가했다.

등급별 참여율은 AA등급 이상은 510.3%, A등급은 421.7%를 기록했으며 BBB등급 이하는 수요예측 건이 없었으며, 수요예측 미매각은 발생하지 않았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