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홍원식 전 회장, 남양유업 상대로 `퇴직금 444억원` 청구 소송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6-12 18:16
홍원식 전 회장, 남양유업 상대로 `퇴직금 444억원` 청구 소송
남양유업 [연합뉴스]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이 회사를 상대로 약 444억원 규모의 퇴직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남양유업은 홍 전 회장이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퇴직금 청구 소송을 냈다고 12일 공시했다.
청구한 금액은 443억5775만4000원으로, 회사 자기자본의 6.54%에 해당한다.


홍 전 회장은 고(故) 홍두영 남양유업 창업주의 장남으로, 사모펀드 한앤컴퍼니(한앤코)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다 지난 1월 대법원 판결에 따라 한앤코에 경영권을 넘겨줬다.

지난달에는 홍 전 회장의 자녀인 홍진석 상무와 홍범석 상무가 모두 사임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