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은평 대조1구역 공사 반년만에 재개…"원활한 공사비 협상 기대"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6-12 11:30
은평 대조1구역 공사 반년만에 재개…"원활한 공사비 협상 기대"
공사중단 당시 대조1구역 건설현장 모습.

올해 1월1일 공사가 중단됐던 서울 은평구 대조1구역 재개발 공사가 반년여 만에 재개됐다.


현대건설은 전날 대조1구역 재개발 조합이 총회를 통해 새로운 집행부를 선임한 만큼 약속대로 다음날인 12일 재착공했다고 밝혔다.
대조1구역은 대조동 일대 11만2000㎡ 부지를 재개발해 지하 4층∼지상 25층, 28개동 2451가구를 짓는 사업으로 서울 강북권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으로 통한다.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2022년 10월 착공해 공사를 진행했으나 조합장 및 임원 전원 직무집행정지로 1년 넘는 기간 집행부가 부재했다. 이에 약 1800억원에 달하는 공사비 미지급 문제가 겹치면서 지난 1월1일부로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중단 이후에도 끊이지 않던 집행부 소송 전 속에서 정상화를 위해 서울시의 코디네이터 파견, 주택정책실장과 은평구청장의 중재와 면담이 이뤄졌다. 현대건설은 법적으로 안정적인 집행부만 구성되면 즉시 공사를 재착공 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두 차례에 걸쳐 보낸 바 있다.

현대건설은 "앞으로 신임 조합장과 공사비 협상, 마감재 결정, 조합원 및 일반분양 등의 사업추진을 원활하게 협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