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중국이 펄펄 끓는다…"일부 지표온도 70도 이상·신발 안신으면 화상"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13 17:13
중국이 펄펄 끓는다…"일부 지표온도 70도 이상·신발 안신으면 화상"
풀모자 쓰고 기우제 지내는 중국 산둥성 주민들[중국 소셜미디어 영상 캡처]

"중국이 펄펄 끓고 있다."


많은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중국에서 12일(이하 현지시간) 일부 지역 지표온도가 70도를 넘었다고 신경보 등 중국 언론들이 13일 보도했다. 지표온도 70도는 신발을 신지 않으면 화상을 입는 수준이다.
중국기상국은 웨이보(중국판 엑스)를 통해 전날 오후 허베이성 중남부와 산둥성, 허난성, 산시성 남부, 안후이성 북부 등지 지표기온이 60도를 웃돌았고 일부는 70도를 넘었다고 밝혔다.

기상국은 며칠간 지표온도가 비슷하거나 더 오를 수 있다면서 시민에게 키가 작아 상대적으로 지표온도에 더 영향 받는 아동 또는 반려동물을 데리고 외출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중국 기상 당국이 보통 예보하는 기온은 지표면에서 1.5∼2.0m 위 관측소에서 측정한 대기온도지만, 지표온도는 차폐물이 없는 상태에서 측정한 지표면의 온도를 말한다.

여름, 특히 오후에 지표온도는 급격히 올라가 일반적인 기온과 차이가 크게 난다. 허베이성 기온이 42도까지 치솟는 등 전날 중국은 펄펄 끓었다.

이날도 오후 2시 기준 허난성 지위안과 위안이 나란히 41.7도를 기록했고 허베이성 한단, 허난성 멍저우 및 뤄닝(이상 41.6도) 등 많은 지역 기온이 40도를 넘었다. 이달 1∼10일 허베이성과 산둥성의 20여개 기상 관측소가 역대 6월 초 기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한 중국 네티즌은 "일반적인 더위가 아니다"라며 "오후 2시 차를 몰고 나가면 헤어드라이어 20대가 동시에 내 얼굴에 열풍을 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산둥과 허난성 등 동부 지역은 심각한 가뭄으로 농작물까지 위협받고 있다. 산둥성 이멍(沂蒙)산 지역에서는 지난 11일 마을 주민들이 '풀모자'를 머리에 쓴 채 단체로 기우제를 지냈다고 신경보는 전했다.

한 주민은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농작물이 물 부족으로 죽고 우물은 말라버렸으며, 밭은 거북이 등처럼 갈라졌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이게 21세기냐", "가뭄이 매우 심각해 농가들이 정말 불쌍하다" 등 반응을 나타냈다.

현지 정부는 조건이 되면 인공강우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가기후센터 리슈창 주임은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짐에 따라 최근 몇 년간 중국 고온 날씨의 첫 출현 날짜가 앞당겨졌고 발생빈도 또한 증가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중국이 펄펄 끓는다…"일부 지표온도 70도 이상·신발 안신으면 화상"
펄펄 끓는 중국[중국기상국 웨이보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