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불황 모르는 한강변 고급 주거벨트… 반포 `더 팰리스 73`도 관심 高

강솔희 기자   seung0103@
입력 2024-06-13 09:59
불황 모르는 한강변 고급 주거벨트… 반포 `더 팰리스 73`도 관심 高
한강변 고급 주거벨트 주요 단지

전국적 불황에도 서울 한강변에서는 호황기 못지 않은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20일 래미안 원베일리 조합원 취소분 1가구 1순위 청약에 총 3만5076명이 몰렸다. 강남에서도 주거 선호도가 높은 한강변 반포동 입지에 고급 대단지 아파트로서 시세차익만 20억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지며 불황에도 많은 수요자를 불러모은 것이다.
래미안 원베일리는 지난달 전용 84㎡ 타입이 4월 42억5000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3월까지 38억~40억원 선에 거래되던 것과 비교해 한달 사이 2억원 이상 오른 금액이다. 입주 40년이 넘은 압구정동의 현대7차도 245㎡ 타입도 올 3월 직전 거래가인 80억원(2021년 4월)보다 35억원 높은 115억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다.

강북에서는 성수동 고급 아파트 트리마제가 이달 초 전용 136㎡ 타입이 신고가인 59억원에 매매거래 됐다. 지난 3월 57억원으로 신고가를 기록한 지 2개월 만에 다시 신고가가 나온 것이다. 인근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 97㎡도 지난달 43억5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분양시장에서도 한강변 단지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3.3㎡당 1억 1500만원에 분양해 국내 최고 분양가로 이슈가 된 바 있는 광진구의 '포제스 한강'은 160억원에 달하는 펜트하우스 타입이 4월 완판된 바 있다. 반포동에 들어서는 '더 팰리스 73'은 강남권에서도 최고 수준의 하이퍼엔드 주거단지로서 현재 계약률이 50%를 넘겼으며, 최근 개관한 갤러리에 국내는 물론 해외 슈퍼리치까지 다수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연내 시공사 선정을 앞둔 용산구 한남뉴타운 및 여의도 재건축·재개발 사업지들에도 건설사들의 수주 경쟁이 치열하다. 공사비가 급등하며 수주 경쟁이 예전만 못한 것과 달리 한강 일대의 주택 사업 수주에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불황에 의해 상·하급지간 격차가 벌어진 것이 이러한 현상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한다.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면서 애매한 지역 보다는 확실히 높은 가치를 지닌 곳에 수요가 쏠리기 시작했고, 이에 우리나라의 최상급지라 할 수 있는 서울 한강변의 강세가 두드러지게 됐다는 것이다.

한 전문가는 "더 팰리스 73 등 고급 주거시설이 들어서는 한강변 일대는 이미 오래전부터 서울을 넘어 우리나라에서 가장 주거선호도가 높은 지역으로 자리매김해 왔고, 부동산 불황이 시작된 이후에도 꾸준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오히려 시장 불황에 대다수 지역들의 인기와 사업성이 떨어지면서 가장 가치가 높게 평가되는 한강 일대 지역은 예전보다 더한 쏠림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강솔희기자 seung010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